경제 >

5월 건설경기지수 13.9p 상승…"통계적 반등 효과 영향"

기사내용 요약
3~4월 위축된 통계적 반등…"건설경기 회복 아직"

[서울=뉴시스] 5월 건설기업 경기실사지수(CBSI).
[서울=뉴시스] 5월 건설기업 경기실사지수(CBSI).

[서울=뉴시스] 박성환 기자 = 지난달 건설기업 경기실사지수(CBSI)가 전월 대비 13.9p 상승했다. 다만 지난 3~4월 동안 지수가 20p 가까이 하락한 통계적 반등 효과의 영향으로 지수가 상승한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5월 CBSI가 전월 대비 13.9p 상승한 83.4를 기록했다고 2일 밝혔다. CBSI는 지난 1월에 지수가 17.9p 하락한 뒤 2월에 12.3p 반등했으나, 3~4월 자재가격 상승에 따른 영향으로 각각 1.3p, 16.1p 하락해 2개월 연속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CBSI가 기준선인 100을 밑돌면 현재의 건설경기 상황을 비관적으로 보는 기업이 낙관적으로 보는 기업보다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박철한 연구위원은 "통계적 반등 효과로 지수가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며 "4월의 침체에 어느 정도 심리적으로 안정된 듯하지만, 객관적으로 경기가 회복됐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박 연구위원은 "통상 5월에는 공사가 증가해 지수가 상승하는데 이러한 계절적인 영향이 반영됐다"며 "지난 3~4월 동안 지수가 20p 가까이 하락한 통계적 반등 효과의 영향으로 지수가 다시 상승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6월 지수는 전월 대비 10.2p 상승한 93.6으로 전망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sky032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