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행안부, 강원·제주·경기 '우리동네 그린리더' 8명 선정

[파이낸셜뉴스] 행정안전부는 강원·제주·경기 지역에서 생활 속 탄소중립 활동에 적극적인 우리동네 그린리더 8명을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행안부는 지난해 12월부터 지금까지 7개 지역에서 우리동네 그린리더 17명을 선정했다.이번에 선정된 그린리더를 보면, 강원도에 사는 김종남 씨(태백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는 어린이와 청소년들에게 탄소중립의 중요성에 대한 교육과 체험 기회를 확대하는 데 노력하고 있다.

김혜수 씨(원주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는 2010년부터 12년간 환경단체 활동을 하면서 미취학 아동과 어린이를 위한 탄소중립 교육 프로그램을 기획, 개발하고 있다.

제주에선 고윤권 씨(제주생명의숲)가 노거수 및 보호수 수목 조사로 자연생태 보존 활동을 하고 노거수 유래집을 발간, 기록화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김영순 씨(서귀포시, 기후환경네트워크)는 어린이 환경교육에 힘쓰며 탄소중립 실천 운동 활동에 적극 참여했다.

경기 지역의 경우 최희원 씨(광명시, 넷제로 에너지카페)는 넷제로(net zero) 에너지카페를 운영, 탄소중립 활동가를 양성하고 탄소중립 실천의 필요성을 알리고 있다.

최혜정 씨(양주시, 주민자치위원회)는 주민자치위원회 위원장으로 일하며 재활용 캠페인 등을 진행, 주민의 참여를 이끌어내고 있다.

한병주 씨(여주시)는 페트병 400여 개를 재활용해 유용미생물(EM) 활성수 및 반려식물 친환경 화분 등을 제작, 아파트 주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이진백 씨(하남시, 푸른교육공동체)는 하남시 맹꽁이 서식지와 고골 지역 보호 활동, 자료집 발간, 시민환경교육 등 환경 보전 활동에 솔선수범하고 있다.

김광용 행안부 지역발전정책관은 "지역마다 탄소중립을 묵묵히 실천하며 이웃에게 선한 영향력을 펼치는 분들이 많다. 이들의 활동을 널리 알려 지역사회 탄소중립 활동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행정안전부 제공
행정안전부 제공


skjung@fnnews.com 정상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