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유기상 고창군수, 군정 복귀 첫 일정으로 '긴급 한해대책 회의'

유기상 전북 고창군수가 2일 군정업무 복귀 후 첫 공식일정으로 가뭄에 따른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스1
유기상 전북 고창군수가 2일 군정업무 복귀 후 첫 공식일정으로 가뭄에 따른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스1

(고창=뉴스1) 박제철 기자 = 재선에 도전했다 아쉽게 석패한 유기상 전북 고창군수가 2일 군정업무 복귀 후 첫 공식일정으로 극심한 가뭄에 따른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유 군수는 선거기간 중 가뭄으로 농가의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선제적 대응을 위해 군정업무에 복귀하는 첫날부터 민생 해결을 위한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열린 대책회의에는 각 부서장들이 참석해 각 부서에서 발생한 가뭄에 대한 민원 현황과 그에 대한 대응을 보고했으며 앞으로의 추진 대책을 논의했다.

군에 따르면 현재(5월30일) 고창지역 강수량은 154.2㎜, 평년의 54.4%에 불과하다. 6월 말까지 모내기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일부 저수율이 낮은 저수지를 대상으로 양수 저류, 하천수를 활용한 직접 급수 등 농업용수 확보대책이 시급한 것으로 보고됐다.

현재까지 고창군은 가뭄 대비를 위해 중형관정 21공, 대형관정 2공, 소규모 둠벙 지원사업 15개소 등 용수원을 개발했고, 성송 암치제의 농업용수를 대산천에 방류해 농업용수 확보에 힘쓰고 있다.

다만, 고창군의 식수공급은 그동안 확보한 비상 취수원 등 덕분에 당분간 큰 문제가 없을 전망이다.


고창군은 이달부터 가뭄대비 상황실을 운영해 가뭄피해 예상 지역을 철저히 조사하고 관내 저수지 등 수리시설 저수량을 지속적으로 점검해 가뭄피해 예방에 집중할 방침이다.

유기상 군수는 “가뭄극복을 위해 현장 중심의 피해 상황과 사전 대비책을 빈틈없이 점검하고 철저한 가뭄대책으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유 군수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제가 많이 부족했다, 이제 선거가 끝났으니 모두 일상으로 돌아가셔서 군민들끼리 서로 격려하고 화합하며 전진하는 고창을 함께 만들어 가자"고 선거 패배 소회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