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네이버, 삼성과 ‘이음 5G’ 국내 첫 상용화 '초읽기'…자율주행 로봇 서비스

기사내용 요약
네이버 신사옥에 삼성전자 전용 장비 활용한 5G 특화망 도입
세계 최초 5G 특화망·클라우드 기반 자율주행 로봇 운용
이번 협력 계기로 5G 특화망 사업 생태계 확대 본격 시동

[사진=네이버]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네이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송종호 기자 = 네이버가 삼성전자와 국내 최초 '이음5G;(5세대 이동통신 특화망) 상용화에 나섰다.

네이버클라우드는 삼성전자와 경기 성남시 소재 네이버 제2사옥 1784에서 이음5G 서비스 상용화를 위해 협력한다고 2일 밝혔다.

네이버클라우드는 네이버의 클라우드 사업을 담당하는 자회사다.

양사는 상용화 시점을 이달 중으로 잡고 있다. 이음5G가 상용화 될 경우 국내 첫 사례다. 이음5G는 통신사가 아닌 사업자가 특정 지역이나 건물, 공장 등에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5G 네트워크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허가를 받아 운용할 수 있다. 와이파이에 비해 통신품질, 이동성, 확장성, 보안성 등에서 강점이 있다.

앞서 삼성전자는 이음5G 전용 장비를 1784에 적용한 데 이어 무선국 개설 인허가 절차를 완료했다. 네이버를 이로써 국내 최초로 5G 특화망이 도입된 테크컨버전스(기술융합) 빌딩을 구축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이음5G 도입을 통해 1784는 인공지능(AI), 로봇, 자율주행 등 첨단기술이 융합된 서비스들의 시험대 역할을 하게 된다. 특히 양사는 이곳에서 세계 최초로 5G 특화망과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하는 자율주행 로봇 서비스를 개시한다.

이음5G에 연결된 클라우드는 로봇의 두뇌 역할을 한다. 이를 통해 수십에서 수백 대에 달하는 로봇과 정보를 동시에 주고 받는다. 또 자율주행 경로를 초저지연·실시간으로 제어한다. 이를 기반으로 로봇은 1784에서 택배, 커피 배달과 같은 편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1784에 설치된 삼성전자의 이음5G 전용 통신장비는 로봇과 클라우드 사이의 통신을 연결하는 역할을 한다. 삼성전자는 대용량 데이터 업로드가 요구되는 기업에 특화해 이음5G 전용 장비의 업로드 주파수 비중을 일반 통신망(약 20%) 대비 약 두 배 수준으로 확대 할당했다. 이를 통해 한 번에 많은 로봇들의 데이터 업로드를 처리할 수 있게 했다.

네이버클라우드와 삼성전자는 이음5G과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하는 사업 모델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활용사례를 적극 발굴한다는 계획이다. 또 국내외 5G 특화망 사업 활성화 및 생태계 확장에 기여할 수 있도록 상호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이 일환으로 양사는 내년 세종시에 구축 예정인 각 세종에서도 협력을 이어간다.
각 세종은 춘천에 이은 네이버의 두 번째 데이터센터다.

장용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상무는 “이번 협력은 국내 이음5G 1호라는 점을 넘어서 5G, 로봇, 클라우드 등 양사의 미래 기술에 대한 비전과 기술력이 결합되어 다양한 시너지를 창출한 첫 사례”라고 밝혔다.

한상영 네이버클라우드 전략&기획 총괄 상무는 “1784는 네이버 첨단기술이 융합된 건물이자 미래 기술의 테스트베드로서, 5G 기반의 클라우드를 핵심적으로 사용한다”라며 “삼성전자와 함께 이음5G를 확산하고,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더 많은 기업이 디지털 혁신을 이룰 수 있도록 지속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