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미래에셋증권, 증권사 첫 개인연금랩 출시

미래에셋증권 개인연금랩 *재판매 및 DB 금지
미래에셋증권 개인연금랩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강수윤 기자 = 미래에셋증권은 증권사 처음으로 개인연금랩을 출시한다고 2일 밝혔다. 미래에셋증권 개인연금랩은 가입자의 개인연금 계좌를 본사 전문운용인력이 시장 상황에 맞게 최적의 대안을 찾아 대신 운용해주는 일임서비스다.

이 랩계약은 미래에셋증권의 글로벌 자산배분 역량을 통해 시장 전망을 분석해 최적 자산배분안을 수립하고 이를 통해 고객 투자성향에 적합한 다양한 유형의 포트폴리오를 제공한다. 또 정기적인 포트폴리오 상품 변경과 비중 조절을 통해 시장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하고 지속적인 성과 점검을 통해 철저한 사후 관리를 진행한다. 개인연금랩 가입자는 매분기 운용현황보고서를 받아 운용정보에 대해 투명하고 명확하게 파악할 수 있다.

미래에셋증권은개인연금을 직접 투자하고 관리하는데 어려움을 느끼거나, 매번 신경 쓸 필요 없이 한번의 가입만으로 전문가의 지속적인 관리를 받고자 하는 고객을 위해 개인연금랩을 출시했다고 말했다.

이 랩계약은 고객의 투자 성향에 따라 포트폴리오 선택이 가능하도록 다양한 유형을 제공한다. 위험자산 비중에 따라 개인연금랩 70+, 40+, 30+, 20+ 총 4가지 유형으로 구성한다. 본인의 나이, 성향, 소득 등 다양한 상황에 맞게 선택을 할 수 있다.


미래에셋증권에 연금계좌를 개설한 고객은 누구든지 영업점에서 가입할 수 있다. 비대면을 통한 가입은 6월 중순부터 제공할 예정이다.

최종진 미래에셋증권 연금본부장은 "금융감독원 연금포털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국내 연금저축 160조원 중 112조원이 보험사에서 원리금 형태로 운용되고 있다"며 "최근 연금의 투자 문화 트렌드가 확산되고 있는 만큼 개인연금랩은 증권사에서 실적배당형 상품을 통해 운용하고자 하는 가입자들을 위한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ho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