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해수부, 세계 최초 인공증식 '기수갈고둥' 자연 방류

기사내용 요약
경남 고성군 미룡천 하구 일대서 방류

[서울=뉴시스] 기수갈고둥 서식지역 안내 표지판.
[서울=뉴시스] 기수갈고둥 서식지역 안내 표지판.

[서울=뉴시스] 박성환 기자 = 해양수산부(장관 조승환)는 지난해 세계 최초로 인공 증식에 성공한 해양보호생물인 기수갈고둥 1000여 개체를 서식지인 경남 고성군 미룡천 하구 일대에 방류한다고 2일 밝혔다.

기수갈고둥은 하천 하구의 바닷물과 민물이 만나는 기수지역에 서식하는 1~2㎝ 크기의 작은 연체동물로, 수질이 깨끗하고 수심 50㎝ 이내의 물 흐름이 원활한 지역에서 서식하는 생물이다. 과거 바다와 인접한 마을 하천에서 기수갈고둥을 쉽게 볼 수 있었으나 최근 하천정비 등 각종 개발과 오염으로 서식지가 지속적으로 감소했다. 현재는 매우 제한된 지역에서만 서식하고 있다.

해수부는 기수갈고둥을 2016년 해양보호생물로 지정·보호하고 있다. 2021년 국립해양생물자원관과 군산대학교 연구팀과 함께 세계 최초로 인공증식 기술개발에 성공했다.

해수부는 자연생태에서 기수갈고둥을 복원하기 위해 인공증식을 통해 확보된 1000여 마리의 어린 개체를 경남 고성군 미룡천 하구 일대에 방류할 계획이다. 국내 기수갈고둥의 주요 서식지로 알려진 미룡천 하구 일대는 유속과 유량이 적당하고, 먹이원인 부착성 규조류가 풍부해 어린 기수갈고둥이 잘 성장할 수 있는 지역이다.


연구팀은 방류된 기수갈고둥의 사후 모니터링을 위해 방류개체의 패각에 무해한 폐인트나 형광물질 등으로 표시해 방류하고, 방류 후 1년간 이동량 및 성장속도, 서식밀도 등에 대한 정밀 모니터링을 통해 방류사업의 효과를 확인할 계획이다.

또 기수갈고둥 서식지 훼손이나 무단채집을 방지하기 위해 방류지역 주변에 기수갈고둥 서식지임을 안내하는 입간판을 설치할 예정이다.

이재영 해수부 해양생태과장은 "이번 기수갈고둥 자연방류는 세계 최초의 고둥류 인공증식을 통한 종복원 성공사례로써 그 의미가 매우 크다"며 "앞으로 다양한 해양보호생물을 복원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ky032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