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국토부, 용산공원 10일부터 열흘간 시범개방…5일부터 예약접수

(사진제공=국토부)© 뉴스1
(사진제공=국토부)© 뉴스1

(서울=뉴스1) 김진 기자 = 국토교통부가 오는 10일부터 19일까지 열흘간 서울 용산공원을 시범개방한다고 2일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이번 시범개방 첫 입장은 10일 오전 11시부터다. 국토부는 당초 지난달 25일자로 시범개방을 추진했으나 그늘막과 벤치, 식음료 등 내부 편의시설을 대폭 확충해 열기로 한 바 있다.

시범개방 부지는 신용산역에서 시작해 장군숙소와 대통령실 남측 구역을 지나 스포츠필드(국립중앙박물관 북측)에 이르는 직선거리 약 1.1㎞의 대규모 공간이다.

시범개방에서는 Δ군악대·의장대 환영식을 볼 수 있는 '국민이 열다' Δ문화와 역사를 살피는 '국민과 걷다' Δ대통령집무실을 가까이서 볼 수 있는 '국민과 만나다' Δ광장에서 진행되는 '국민이 만들다' 4가지 주제로 다양한 볼거리가 펼쳐진다.

방문객은 과거 미군들이 사용하던 장군숙소, 대통령실 남측 구역, 스포츠필드 등을 둘러볼 수 있다.

시범 개방의 시작점인 장군숙소는 무성한 나무 그늘 아래 방문객이 쉬어갈 수 있는 장소다. 쾌적한 감상을 위해 곳곳에 벤치를 배치하고, 시멘트 조각과 구덩이와 같은 장애물을 제거했다.

대통령실 남측 구역은 식음료 코너가 있는 휴게공간으로 변했다. 특히 이 구역에서 진행되는 대통령실 앞뜰 방문 프로그램은 대통령실을 가장 가까이에서 볼 수 있어 용산공원 방문객들에게 가장 흥미로운 볼거리가 될 전망이다.

또 이곳에서는 15분마다 40명까지 선착순으로 대통령실 앞뜰에 입장해 헬기와 특수 차량 등 쉽게 볼 수 없는 대통령 경호장비를 관람할 수 있다.

스포츠필드는 푸드트럭, 간이의자, 화장실 등 편의시설이 있는 방문객을 위한 쉼터 공간이다.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20m의 초대형 그늘막이 설치됐다.

이 외에도 시범개방 부지 전역에 설치된 '경청우체통'에 용산공원에 바라는 점을 전할 수 있다. 국민의 의견은 이후 공원 조성에 적극 반영될 계획이다.

아울러 교통약자의 이동편의를 위한 전동차(6대), 현장 안내부스(5개소), 다양한 안내 표지판 등도 설치됐다.

시범개방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3일 오후 2시부터 용산공원 시범개방 안내 누리집 3곳(www.yongsanparkstory.kr, www.yongsanparkstory.com, www.yongsanparkstory.net)에서 동시 확인할 수 있다.

예약은 5일 오후 2시부터 네이버 검색을 통해 예약 페이지에 접속해 진행할 수 있다. 예약은 방문일로부터 5일 전부터, 최대 6인까지 가능하며 매일 오전 9시·11시, 오후 1시·3시·5시 총 5회차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회차별 500명, 하루 최대 2500명이 관람이 가능하다.

예를 들어 13일 방문을 희망할 경우, 8일 오후 2시 정각부터 예약할 수 있다. 선착순 접수인 만큼 예약 결과를 바로 확인할 수 있으며, 잔여석이 있을 시 예외적으로 5일 이내 선택이 가능하다.

단 대리예약은 불가능하며 대기신청 또한 운영하지 않는다. 예약일을 변경하고 싶은 경우에는 예약취소 후 다른 일정으로 신청해야 한다.

방문 시 예약자 본인과 대통령실 앞뜰 방문 희망자는 신분증을 반드시 지참해야 하며, 만 14세 미만 청소년이나 어린이는 신분증 없이 보호자(부모·인솔교사)와 동반하는 경우 입장할 수 있다. 만 14세 이상 청소년 본인이 신청자인 경우 학생증을 지참해야 한다. 반려동물 출입은 제한된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이번 시범개방은 장기간 폐쇄적인 공간이었던 용산기지가 대통령실 이전과 함께 열린 공간으로 전환되는 과정을 국민과 함께 한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며 "120여년 만에 돌아온 용산공원이 비로소 국민의 것이 됐다는 것을 체감하실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국민과 소통하면서 국민이 주신 의견을 용산공원 조성의 가장 중요한 기준으로 삼아 적극적으로 반영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국토부는 지난 2020년 7월부터 일부 개방된 서빙고역 인근 장교숙소 5단지도 개방공간을 확대해 추가 개방할 예정이다. 어린이 도서관, 실내놀이터, 실내 휴게공간, 다목적실 등으로 구성된 4개동이 오는 10일부터 추가 개방되며 별도 예약 없이 방문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