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4이닝만 던진 류현진…토론토 "왼쪽 팔뚝 부상 때문에 교체"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류현진(35·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시카고 화이트삭스전에서 4이닝 만에 교체된 것은 왼쪽 팔뚝 상태가 좋지 않았기 때문이다.

류현진은 2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MLB) 화이트삭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4이닝 4피안타(2피홈런) 4탈삼진 3실점(2자책)을 기록했다.

토론토가 5-3으로 앞선 상황이었고 류현진도 58개의 공만 던졌기 때문에 빠른 투수 교체가 의아했다. 류현진이 한 이닝만 더 투구하면 승리 투수 요건을 충족할 수 있던 상황이었다.

곧바로 토론토 구단은 그 이유를 공개했다. 구단은 SNS를 통해 "류현진이 오늘 경기에서 왼쪽 팔뚝 긴장 증세를 보여 교체했다"고 밝혔다.


류현진은 올해 왼팔 상태가 좋지 않은 편이다.

앞서 류현진은 지난 4월17일 오클랜드 애슬테릭스전 등판 이후 왼쪽 팔뚝 통증으로 부상자 명단에 올라 약 한 달 동안 전력에서 이탈했다. 5월27일 LA 에인절스전에서는 왼쪽 팔꿈치 부위가 불편해 5이닝 만에 교체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