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술 취해 버스 유리창 깨고 경찰 폭행한 20대 여성 체포

기사내용 요약
유리창 파손하고 경찰관 폭행하는 등 난동 부려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신재현 기자 = 술에 취해 버스 유리창을 깨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들을 폭행한 혐의로 2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20대 여성 A씨를 재물손괴, 공무집행방해, 상해 혐의로 체포해 조사 중이다.

A씨는 이날 오전 0시25분께 술에 취한 상태에서 광역버스를 타고 가다가 차량 내 비상 망치를 휘둘러 유리창을 파손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 2명의 손을 깨물고, 다른 2명의 팔도 할퀴어 상처를 입힌 혐의도 있다.

A씨는 버스 기사가 내려주지 않아 유리창을 깼다는 취지로 진술했으나 버스기사는 이 같은 요구를 받은 적이 없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비롯해 사건 관계인들을 조사한 뒤 피해자가 여럿인 점 등을 고려해 구속영장 신청도 검토할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aga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