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BPA, 세계 항만 경영자들과 한자리…해외사업 추진 성과 등 공유


(부산=뉴스1) 손연우 기자 = 부산항만공사(BPA)는 싱가포르해사항만청 주최로 열린 항만 당국 대표자 회의(PAR)에 참석해 세계 항만 경영자들과 현안 과제에 대해 머리를 맞댔다고 2일 밝혔다.

PAR는 2015년 싱가포르해사항만청이 전 세계 11개 대표항만의 최고경영자(CEO)를 초청해 발족한 회의로 올해 7회째를 맞았다.

지난달 31일부터 2일까지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열린 이번 회의는 2019년 일본 고베 회의 이후 3년 만에 개최됐다.

회의에서는 글로벌 공급망 붕괴(Disruption), 디지털화(Digitalization), 탈탄소화(Decarbonization), 다각화(Diversification) 등 산업의 최근 이슈를 주제로 논의했다.

아시아 5개 항만(부산, 싱가포르, 상하이, 광저우, 고베), 미주 1개 항만(시애틀), 유럽 3개 항만(앤트워프, 로테르담, 바르셀로나), 중동 4개 항만(아부다비, 오만, 이라크, 사우디 아라비아) 등 총 13개 항만이 참여해 각 항만의 우수사례를 공유했다.


BPA는 다각화(Diversification) 세션에 참여해 우리 기업의 해외 물류 경쟁력 강화 지원, 부산항 연계 신규 물동량 창출 등을 위해 추진해 온 ‘해외사업 주요 성과 및 계획’을 공유했다.

BPA는 PAR 소속 항만들과의 이번 네트워킹 기회를 미국 서부 및 동부, 태국 등 우리 기업들이 진출한 국가에 대한 추가 사업 추진에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구자림 BPA 해외사업실장은 “코로나19 팬데믹과 글로벌 물류대란 등 해운․물류 산업에 닥친 위기를 현명하게 극복한 항만의 대표자들이 모여 직면한 이슈에 관해 의견을 나눌 수 있는 뜻깊은 자리였다”며 “앞으로도 항만업계가 가진 공통 이슈에 대해 전 세계 항만과 소통하고 협력하는 부산항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