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최장 6일 연휴'에 확진자 늘까? "당분간 2만명 내외 발생 전망"(상보)

29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근무하고 있다. 2022.5.29/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29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근무하고 있다. 2022.5.29/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뉴스1) 강승지 기자,음상준 기자 = 최장 6일 동안의 현충일 징검다리 연휴가 예정된 가운데, 방역당국은 이 기간, 이동과 접촉으로 인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유행 가능성이 높지 않다는 전망을 2일 내놨다.

고재영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위기소통팀장은 이날 출입기자단 비대면 백브리핑에서 "우선 올 하반기, 재유행 가능성에 대해 (예측) 불확실성이 높아서 연구진별로 폭넓게 예측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름철부터 진행될 휴가철이라든지 (이에 대해 장기적으로) 예측은 현재 불확실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거리두기나 방역 완화, 여전히 높은 코로나19 치명률, 최근 국내 유입된 신종 변이의 전파 위험성을 고려했을 때 접종·감염 시간 경과에 따른 감염예방 효과 감소로 가을 겨울 재유행은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고 팀장은 "재유행을 대비하기 위해, 조기인지·대응을 강화하고 유행에 따라 적합한 방역의료 대응체계를 구축하겠다"며 "다만 단시간 내 재유행 가능성은 높게 예측하고 있지 않다. 당분간 확진자가 감소할 텐데 일평균 2만명 내외 발생이 예측되고 있다"고 부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