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서울대·성균관대·숭실대에 AI반도체 학부 생긴다

기사내용 요약
과기부, '인공지능반도체 융합인력양성' 사업 3개교 선정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 이진영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인공지능반도체 융합인력양성' 사업을 수행할 3개 대학을 선정·발표했다고 2일 밝혔다.

사업에 신청한 대학을 대상으로 종합적인 평가를 통해 서울대학교, 성균관대학교, 숭실대학교가 최종 선정됐다.

이번 사업은 인공지능반도체 분야의 인력 수요가 증대하는 상황에서 높은 기술 수준을 요구하는 인공지능반도체 분야의 실무형 인력 양성을 위해 학부 때부터 특화된 교육을 제공하기 위해 신설됐다.


선정된 3개 대학에는 3년간(2022~2024년) 대학당 약 14억원 내외로 지원되며, 선정 대학은 다수 학과들이 연합으로 참여하여 융합형 인재 양성을 위해 다각적인 실무 교육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각 대학은 전자·정보공학부, 컴퓨터공학부, 반도체 시스템공학과, 기계공학부 등 다수 학과들이 참여한 인공지능반도체 연합전공을 개설하게 되며, 연합전공은 하나의 독립된 전공으로 간주되어 이수 시 별도의 학사 학위가 수여된다.

과기부 송상훈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점차 비중이 커지고 있는 인공지능반도체 시장에 필요한 인력을 조기에 확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관련 분야의 인력확보를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