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LG유플러스 전국 1800개 매장서 알뜰폰 서비스 한다

관련종목▶

알뜰폰 명의변경·일시정지 등 서비스 제공
[파이낸셜뉴스]
LG유플러스는 전국 1800여개 매장에서 LG유플러스 망을 사용하는 알뜰폰의 명의변경·일시정지 등의 서비스 한다. 2일 고객이 LG유플러스 매장을 찾아 알뜰폰 관련 상담을 받고 있다. LG유플러스 모델이 2일 알뜰폰 서비스 확대제공
LG유플러스는 전국 1800여개 매장에서 LG유플러스 망을 사용하는 알뜰폰의 명의변경·일시정지 등의 서비스 한다. 2일 고객이 LG유플러스 매장을 찾아 알뜰폰 관련 상담을 받고 있다. LG유플러스 모델이 2일 알뜰폰 서비스 확대제공


LG유플러스는 전국 1800여개 매장에서 알뜰폰 요금제 변경 등 고객 서비스(CS, Coustomer Service)를 지원한다고 2일 밝혔다.

LG유플러스의 망을 임대해 사업하는 25개 알뜰폰 사업자의 고객은 전국 직영점 및 소매 매장을 방문해 상담을 받을 수 있다. 매장을 찾은 U+알뜰폰 고객은 알뜰폰 유심 개통부터 명의 변경, 번호 변경, 일시 정지, 부가 서비스 가입 및 해지 등에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매장에서는 알뜰폰과 U+인터넷을 결합해 최대 월 1만3200원의 인터넷 요금을 할인 받을 수 있는 ‘참 쉬운 가족 결합’ 상품 관련 상담도 제공한다.

LG유플러스는 알뜰폰 시장 선순환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방침이다. 중소 알뜰폰 사업자와 상생을 강화하기 위해 알뜰폰+ 매장을 확대하고, 우체국에 파견하는 전문 컨설턴트를 늘리는 등 지원도 이어갈 계획이다.

유호성 LG유플러스 MVNO사업담당은 “알뜰폰 요금제 등에 대한 전반적인 상담을 받을 수 있는 알뜰폰+ 매장과 전국 매장을 활용한 고객 서비스 업무를 통해 알뜰폰 고객이 방문할 수 있는 오프라인 접점을 확대 구축할 것”이라며 ”LG유플러스는 앞으로도 중소 알뜰폰의 경쟁력 강화와 고객 편의를 위해 다양한 지원 방안을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spring@fnnews.com 이보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