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익산시, 폭염 종합대책 가동 "시민 안전 확보"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익산=뉴시스] 강명수 기자 = 전북 익산시는 시민의 안전을 위해 오는 9월까지 폭염 종합대책을 추진한다.

3대 취약계층인 공사장 야외근로자, 고령층 위주 논밭 작업자, 독거노인 등을 집중 관리한다.

또 그늘막 159개(수동식 149개, 스마트10개)를 횡단보도 신호등 주변에 설치해 온열질환 발생을 예방한다.

아울러 스마트 그늘막 6개소를 추가 설치, 자외선지수가 높은 10월까지 중점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여기에 경로당, 보건지소, 금융기관, 스마트 버스승강장, 야외정자 등 506개소를 무더위쉼터로 지정 운영한다.

폭염특보 발효 시 인명피해 예방을 위해 시민안전과장을 중심으로 폭염상황관리 TF팀을 가동해 시민 피해를 최소화한다.

시 관계자는 “기후 변화에 따른 온도 상승으로 폭염 빈도와 강도가 증가하고 있으며 올해도 평년이상의 기온이 예측되고 있다”며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폭염대책을 추진할 예정이니 시민들도 개인 건강관리에 더욱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mister@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