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WHO "北 코로나19 상황 악화 추정…3차례 백신 제안했다"

北에 백신 제안 사실 공개…"중국 및 한국과 협력할 것"
WHO 긴급대응팀장 화상 회견, 제한된 정보 전제 평가
[파이낸셜뉴스]
북한이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평범한 사람들이 의료봉사활동에 나선 것을 치켜세웠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1일 "국가방역체계가 최대비상방역체계로 이행된 이후 사회와 집단을 위해 헌신분투하고 있는 보건부문에서 일하던 각지 일꾼들과 당원들과 근로자들의 소행을 다시금 새겨 안게 된다"라고 전했다. 사진=노동신문 캡처
북한이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평범한 사람들이 의료봉사활동에 나선 것을 치켜세웠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1일 "국가방역체계가 최대비상방역체계로 이행된 이후 사회와 집단을 위해 헌신분투하고 있는 보건부문에서 일하던 각지 일꾼들과 당원들과 근로자들의 소행을 다시금 새겨 안게 된다"라고 전했다. 사진=노동신문 캡처
세계보건기구(WHO)는 북한의 코로나19 발병과 관련해 코로나19 대응에 '진전'이 있다는 북한의 보도와 달리 위기가 심화되고 있다고 추정했다.

1일(현지시간) WHO 마이크 라이언 긴급대응팀장이 "우리는 상황이 나아지지 않고 않고 악화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는 화상기자회견 내용을 AFP통신과 자유아시아방송(RFA) 등이 보도했다.

다만, 라이언 팀장은 관련한 정보와 관련해 구체적인 사항과 경로를 밝히지 않은 채 'WHO가 그간 북한에 백신을 3차례 걸쳐 제안했다'고 밝히고 북한의 데이터에 접근할 수 없는데 대해 안타까움을 전했다.

RFA는 그가 어떤 코로나19 백신을 제안했는지 밝히진 않았지만, 앞으로 계속 제안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라이언 팀장은 또 WHO는 북한에 대한 코로나 대응 지원을 위해 중국 및 한국과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선 마리아 벤커코브 WHO 코로나19 기술팀장은 북한이 약 370만명의 발열 환자가 있었다고 보고했다고 소개했다.

이는 코로나 확산세가 비교적 안정되고 있다는 북한의 주장과는 반대되는 입장이다.

북한은 지난 5월 12일 코로나19 감염 사실을 공개한 뒤 최근 하루 신규 유열자(발열자) 발생이 사흘째 10만명 이하로 줄었다며 코로나가 통제되고 있다고 보도하고 이를 김정은의 탁월한 영도라고 선전하고 있다.

wangjylee@fnnews.com 이종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