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층간소음' 갈등에 아랫집 부부 찌르고 달아난 30대 남성 숨진채 발견

© 뉴스1
© 뉴스1

(서울=뉴스1) 송상현 기자 = 서울 영등포구 아파트에서 아랫집 부부에게 흉기를 휘두르고 도주한 30대 남성이 지방 한 도시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2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특수상해 혐의를 받고 있는 A씨가 지난달 31일 충남 한 도시에서 변사체로 발견됐다.

A씨는 지난달 29일 오후 9시50분쯤 영등포 소재 아파트에서 아랫집 부부를 흉기로 찌르고 도주한 혐의를 받았다. A씨는 사건 직후 달아났고 경찰은 피의자를 특정하고 추적에 나선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에 대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라며 "해당 변사 사건 수사는 관할 경찰서에서 하고 있다"고 말했다.


피해자 부부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층간소음으로 인해 A씨가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