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염정아·전소민·김재화 '클리닝 업', 역대급 여성 케이퍼물 예고(종합)

JTBC © 뉴스1
JTBC © 뉴스1


JTBC © 뉴스1
JTBC © 뉴스1


JTBC © 뉴스1
JTBC © 뉴스1


JTBC © 뉴스1
JTBC © 뉴스1


JTBC © 뉴스1
JTBC © 뉴스1


JTBC © 뉴스1
JTBC © 뉴스1


JTBC © 뉴스1
JTBC © 뉴스1


JTBC © 뉴스1
JTBC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클리닝 업'이 올 여름 안방극장 장악을 예고했다.

2일 오후 JTBC 주말드라마 '클리닝 업'(극본 최경미, 연출 윤성식)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윤성식 PD와 배우 염정아, 전소민, 김재화, 이무생, 나인우가 참석해 드라마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클리닝 업'은 우연히 듣게 된 내부자거래 정보로 주식 전쟁에 뛰어든 증권사 미화원 언니들의 예측불허 인생 상한가 도전기다. 윤 PD는 "다채롭고 매력적인 캐릭터들이 흥미롭고 유쾌하고 때론 긴장감 있는 이야기를 펼치는 드라마"라며 "좋은 드라마라고 확신하니 많은 사랑 부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드라마는 '간극'에 대해 다룬다. 상류와 하류 인생, 잃을 것이 있는 이들과 없는 이들 사이 간극을 다룬다"라며 "잃을 것이 없지만 지켜야 할 것이 있는 사람들의 발칙한 도전기"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 드라마는 주인공 어용미가 중심이라고. 윤 PD는 "어용미는 때론 슬프고, 외롭고, 기쁘고, 위태롭기도 하다"라며 "아슬아슬한 순간들이 펼쳐지는데, 초절정 연기 고수 염정아를 통해 이런 어용미를 보여줄 것"이라고 했다. 이에 염정아는 "감독님이 극찬을 해주셨는데, 나는 공감할 수 있도록 최대한 자연스레 연기를 하려고 헸다"라며 "내 주변에 있을 것 같은 사람처럼 하기 위해 연기 톤을 만들거나 각을 잡거나 하지 않았다. 내가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자연스러움으로 연기하려고 했다"라고 귀띔했다.

윤 PD는 각 배우 캐스팅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그는 "염정아는 제작 단계부터 캐스팅 하고 싶었는데 스케줄을 고려해야 했다. 그런데 대본을 재밌어 해주셨고 다행히 출연을 하게 됐다"라며 "첫 촬영부터 용미 그 자체였다"라고 칭찬했다. 이어 전소민에 대해서는 "그간 다양한 역할을 하지 않았나. 예능도 다 봤는데 우리 캐릭터다 싶더라"라며 "예쁘고 멀쩡해보이는데 빈 구석이 있고 맹한, 어리숙하지만 순수하고 사랑스러워야 하는 캐릭터에 잘 어울렸다"라고 했다. 또한 "김재화는 50대 초반 아줌마 캐릭터 역할을 잘 해내고 있다"라며 "우리 드라마의 장기가 코미디인데 가장 잘 주도하는 배우가 김재화"라고 했다. 이무생에 대해서는 "캐릭터가 남성미가 있으면서도 미스터리하면서 냉철하고 차가운 느낌과 따뜻함이 묻어나야 했다. 그런 이야기를 담을 수 있는 눈빛을 가진 배우"라고 했다. 이어 "나인우는 대본을 보면서 어리숙하고 엉뚱한 캐릭터의 매력을 보고 '인우가 하면 딱인데'라고 했다. 고맙게도 수락해줬고 너무 잘해주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다른 배우들도 '클리닝 업'의 대본을 보고 매력을 느꼈다고 한다. 전소민은 "흥미롭고 독특한 소재라 대본을 재밌게 봤다"라며 "좋은 배우들과 함께하는 것이 가장 큰 매력"이었다고 했다. 이어 김재화는 "1~4회를 순식간에 읽었다. 내 역할은 다양한 상황에 놓이는데 그걸 풀어나가는 게 재미있겠다 싶었다"라고 했다. 이무생은 "여성 케이퍼물인데, 이런 장르가 있었나 싶을 정도로 신선했고 재미로 다가왔다"라며 "시청자로서도 이런 포인트를 기대 삼겠다"라고 했다. 나인우는 "주식은 하나의 그래프고 숫자이지만 그 속에 담긴 감정이 있지 않나. 그런 부분에 흥미를 느꼈다"라고 했다.

또한 극 중 한 팀으로 움직이게 되는 염정아, 전소민, 김재화는 연기 호흡이 좋다고 입을 모았다. 김재화는 "염정아와 연기하면 감전당한 기분이다. 찌릿찌릿하고 너무 박진감이 넘친다"라며 "우리 셋이 모일 때는 긴장하는 신 행복한 신 등 다양한 신을 함께하는데 너무 재미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전소민은 말하는 건지 대사하는 건지 모를 만큼 리얼하게 연기해서 많이 배운다"라고 했다. 전소민도 염정아, 김재화와 호흡에 대해 "와서 배우면 안 되는데, 많은 공부가 되는 게 사실이다. 선배님들 연기를 직관하면서 감전당하는 느낌이 뭔지 알겠다"라며 "첫 날부터 선배님들은 용미와 수자로 다가와주셨다. 선배님들과 촬영하면 긴장하기 마련인데 걱정한 게 무색할 정도로 편안하게 대해주셔서 촬영장 안팎으로 많은 도움을 받았다"라고 했다.

배우들은 '클리닝 업'을 하면서 주식에 관심을 가졌으나, 대부분 크게 흥미를 느끼진 못했다. 전소민은 "'클리닝 업'을 하면서 자그마하게 계좌를 텄는데 나와는 맞지 않는 것 같다"라며 "주식이란 빼야할 때를 알아야 하는데 아니면 바닥으로 떨어지더라"라고 했다. 이어 염정아는 "나도 드라마를 하면서 너무 모르는 것 같아서 계좌를 만들었는데 이제 안 하려고 한다"라며 "공부를 하고 분석을 해야하더라"라고 했다. 이무생 역시 소소하게 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조언했다.

마지막으로 염정아는 "'클리닝 업'에는 매 회 쫀쫀한 엔딩이 있을 것"이라며 기대를 당부했고, 윤 PD는 "염정아 말대로 매 회 예측할 수 없는 엔딩 맛집이 될 것"이라며 "멜로와 코미디 긴장감이 종합선물세트처럼 뒤섞인 드라마다. 눈을 뗄 수 없을 것"이라고 해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클리닝 업'은 4일 오후 10시30분 처음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