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링크' 여진구 "타인의 감정 공유하는 인물, 도전에 끌렸다"

배우 여진구/ 사진제공=tvN © 뉴스1
배우 여진구/ 사진제공=tvN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배우 여진구가 '링크: 먹고 사랑하라, 죽이게'에 매력을 느끼게 된 계기를 밝혔다.

2일 오후 tvN 새 월화드라마 '링크: 먹고 사랑하라, 죽이게'(극본 권기영, 권도환/ 연출 홍종찬/ 이하 '링크')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가운데, 배우 여진구, 문가영, 김지영, 송덕호, 이봄소리와 홍종찬 PD가 참석했다.

여진구는 '링크'에 출연하게 된 계기에 대해 "처음에는 은계훈이라는 역할이 막막했다"라며 "링크라는 드라마 제목이 있지만 조금 삶이 특별한 친구이기도 하고, 갑자기 다른 사람의 감정이 공유되면서 일상에서 감정이 계속 변하게 된다는 게 막막했는데, 설정이 흥미로웠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어떤 색깔로 작품이 보여질까 궁금하기도 하고 도전에 끌렸다"라고 말했다.


여진구는 극 중 미쉐린 별이 붙은 레스토랑의 셰프이자 빼어난 요리 실력에 수려한 비주얼을 갖춘 완벽한 남자 은계훈 역을 연기한다.

한편 '링크'는 18년 만에 다시 시작된 링크 현상으로, 한 남자가 낯선 여자의 온갖 감정을 느끼며 벌어지는 감정공유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다. 오는 6일 오후 10시30분 처음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