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쌍용차, 5월 8282대 판매…전년比 6% 감소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쌍용자동차가 석 달 연속 8000대 수준의 판매량을 이어갔다. 다만 부품 수급난의 영향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는 감소세를 보였다.

쌍용차는 지난달 내수 4275대, 수출 4007대를 포함해 총 8282대를 판매했다고 2일 밝혔다.

수출물량 증가에 힘입어 지난 3월 이후 판매량이 연속으로 8000대를 넘어섰다. 하지만 반도체 등 부품 수급 제약의 영향으로 지난달 판매량은 전년 동월 대비 6.0% 감소했다.

수출 회복세에도 불구하고 내수 적체 해소에 집중하면서 부품 공급차질로 인한 수출 선적 적체물량이 1만대를 넘어서고 있다는 게 쌍용차의 설명이다.

이 같은 적체 해소를 위해 지난달 수출 위주로 생산라인을 운영하면서 내수가 전년 동월 대비 13.7% 감소했다. 다만 전년 누계 대비로는 12.9% 증가세를 유지하며 회복세를 띠고 있다.

수출의 경우 백오더(Back order) 물량을 일부 해소하면서 2016년 12월(6005대) 이후 5년 5개월 만에 월 4000대 판매를 돌파했다. 이는 전년 동월 대비 4.0% 증가한 것으로 올해 월 최대 판매 실적이다.


쌍용차는 수출이 지난 3월 10개월 만에 3000대 판매를 넘어 회복세를 나타낸 데 이어 수출 주문이 증가하면서 부품 수급에 따라 판매도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쌍용차는 렉스턴 브랜드 20주년을 기념 스페셜 모델인 올 뉴 렉스턴 시그니처에 이어 하반기에는 토레스를 새로 출시하는 등 제품개선 모델과 신모델을 잇따라 시장에 선보이고 있다.

쌍용차 관계자는 "수출이 6년 만에 월 최대 판매를 기록하는 등 상승세에 힘입어 3월 이후 3개월 연속 8000대 판매를 넘어섰다"며 "신모델 출시는 물론 원활한 부품 공급에 만전을 기하고 효율적인 라인 운영을 통해 판매 물량을 더욱 늘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