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손흥민 PFA 후보서 제외? 박지성·이영표 "최고의 활약 부인 못할 것"

이영표 강원 FC 대표이사가 2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02 한일 월드컵 20주년 기념 오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2022.6.2/뉴스1
이영표 강원 FC 대표이사가 2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02 한일 월드컵 20주년 기념 오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2022.6.2/뉴스1


박지성이 2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02 한일 월드컵 20주년 기념 오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제공) 2022.6.2/뉴스1
박지성이 2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02 한일 월드컵 20주년 기념 오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제공) 2022.6.2/뉴스1


골든 부트를 받은 손흥민. (손흥민 SNS 캡처) © 뉴스1
골든 부트를 받은 손흥민. (손흥민 SNS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을 차지한 손흥민(토트넘)이 잉글랜드프로축구선수협회(PFA)가 선정하는 올해의 선수상 후보에서 제외됐다.

EPL 선배인 박지성 전북 현대 어드바이저와 이영표 강원FC 대표이사는 PFA 후보에서 손흥민의 이름이 빠진 것에 대한 아쉬움을 표하면서도 새 이정표를 세운 손흥민의 활약상에 엄지를 세웠다.

PFA는 2일(한국시간) 2022년 올해의 선수상 후보 6인을 공개했다. 후보로는 모하메드 살라, 버질 반다이크, 사디오 마네(이상 리버풀), 케빈 데 브라위너(맨체스터 시티), 크리스티아노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해리 케인(토트넘)이 이름을 올렸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EPL서 23골을 넣어 살라와 함께 공동 득점왕에 올랐는데, 그가 후보에조차 들지 못한 것은 다소 의외였다.

이날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02 월드컵 20주년 기념 오찬'에 참석한 박지성과 이영표는 아시아 선수 최초로 EPL 골든 부트를 차지한 손흥민을 자랑스러워 했다.

이영표 대표이사는 "닐 암스트롱이 인류 역사상 처음 달에 갔던 것만큼 손흥민이 아시아 선수로 EPL 득점왕에 오른 것은 엄청난 사건"이라고 극찬했다.

토트넘에서 뛰었던 경험이 있는 이영표 대표이사는 "그 동안 차범근 감독님 등 아시아 역대 최고 선수를 이야기 할 때 의견이 분분했다면, 이번에 득점왕을 통해 당분간 아시아 최고 선수는 손흥민이 됐다"고 말했다.

그는 "PFA 올해의 선수에서 손흥민이 빠진 것을 어떻게 생각하는지"에 대한 질문에도 크게 개의치 않는 표정이었다.

이영표 대표이사는 "만약 22골을 넣고 득점 2위였다면 한 두 달 있다가 잊혀 졌겠지만 득점왕은 200년이 지나도 기록이 된다"면서 "올해의 선수와 상관없이 커리어 최고의 시즌을 보냈다. 대한민국 선수가 하필 또 (내가 뛰었던) 토트넘 소속으로 득점왕에 올랐다는 것만으로도 엄청 만족한다"고 말했다.

박지성 어드바이저도 손흥민의 활약에 박수를 보냈다.

그는 "나도 EPL에서 뛰었지만 아시아 선수가 그 위치까지 올라가는 것이 정말 어렵다. 대단한 일을 해냈다는 것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박지성 어드바이저는 손흥민이 '올해의 선수 후보'서 제외됐으나 최고의 활약을 펼친 것은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후보서 제외된 것은)아쉽다고 생각하지만 결과가 나온 것을 바꿀 수 있는 방법은 없다. 하지만 손흥민은 누구나 부인할 수 없을 정도의 능력을 보여줬다"고 후배를 독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