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수사선상에 오른 광주·전남 단체장 당선인들…후폭풍 예고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광주=뉴시스] 신대희 기자 = 제8회 6·1전국동시지방선거가 마무리됨에 따라 선거 사범 수사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수사선상에 오른 광주·전남 기초단체장 당선인들에 대한 수사기관의 판단에 관심이 쏠린다.

2일 광주시·전남도 선관위와 검찰·경찰 등에 따르면 박병규 광주 광산구청장 당선인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박 당선인은 지난 1월 지역구 권리당원에게 금품을 전했다는 의혹으로 경선 예비후보들에게 고발 당해 입건된 상태다.

김이강 광주 서구청장 당선인도 당내 경선과정에 여론조사 결과와 관련한 허위사실을 공표한 의혹으로 고발 당해 수사 대상에 올랐다.

이병노 전남 담양군수 당선인은 지난 3월 지인인 선거구민에게 경조사비 등을 전해 기부행위를 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 등으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우승희 영암군수 당선인도 권리당원에게 이중 투표를 권유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검찰에 수사 의뢰됐다.

강진원 강진군수 당선인도 지난 4월 식당에서 유권자에게 금품을 전했다는 의혹으로 수사 대상에 올랐다.·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선거법 위반 혐의는 아니지만 형사사건에 연루된 당선인들도 있다.

김산 무안군수 당선인은 지난달 지역 내 농공단지의 한 입주업체와 수의계약을 체결하는 과정에 부정한 거래를 한 혐의(뇌물수수)로 수사를 받고 있다.

김순호 구례군수 당선인도 마을 안길 정비공사 명목으로 특정인에게 특혜를 주는 석축공사를 한 혐의(산지관리법 위반)로 수사 중이다.

박홍률 목포시장 당선인은 성추행 혐의로 경찰의 불송치 결정을 받았으나 고소인의 이의신청으로 검찰의 재수사를 받고 있다.

이상익 함평군수 당선인도 농로 배수로 정비사업을 수주하게 해달라고 요구한 건설업자에게 정장 구입대금을 뇌물로 받은 혐의로 검찰수사를 받고 있다.

수사 대상에 오른 광주·전남 기초단체장 당선인들은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자신을 고발한 당사자에게 법적 대응을 하거나 입장문을 내고 사실관계가 다르다는 취지의 주장을 폈다.

한편 광주·전남경찰청은 이번 8회 지방선거와 관련 167건의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을 접수해 34건을 송치 또는 종결한 뒤 133건(232명)을 수사하고 있다.

수사 유형은 허위사실 공표·금품제공 등 기부행위, 후보자 비방, 사전 선거운동, 공무원 개입, 공보물 훼손 등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dhdrea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