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與 "이겼지만 더 혁신" 총선으로…野 "지도부 총사퇴" 속 내홍 위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오른쪽)와 권성동 원내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오른쪽)와 권성동 원내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윤호중,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과 비대위원들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6·1 지방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총사퇴하기로 했다"고 밝힌 뒤 인사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6.2/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윤호중,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과 비대위원들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6·1 지방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총사퇴하기로 했다"고 밝힌 뒤 인사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6.2/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권구용 기자 = 6·1 지방선거 결과에 따라 여야의 향배가 극명하게 엇갈리고 있다. 지난 대선에 이어 전국단위 선거에서 연승을 거둔 국민의힘은 당 조직을 정비해 2년 뒤에 있을 국회의원 총선거 승리를 준비하는 등 보폭을 넓히고 있다. 이와 달리 연달아 패배를 맛본 더불어민주당은 지도부가 총사퇴 속에 패배 원인을 둘러싼 당내 이견이 표출되며 내부 혼란이 극심한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모두발언을 통해 "오늘 제가 힘주어서 강조하고 싶은 것은 저희가 겸손하게 이 결과(지방선거 승리)를 받아들이고 더 노력하겠다는 것"이라며 "잡음 없는 훌륭한 공천을 하기 위해 노력했고 그것이 이번 선거 승리의 기반이 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앞으로 더 책임 있는 정당으로서, 또 당의 정치가 커진 정당으로서 시스템적으로 보완해야 할 부분도 몇 군데 노정한 것이 사실"이라며 "특히 2년 앞으로 다가온 총선을 대비해 우리가 혁신과 개혁의 기치를 내려놓으면 안 된다는 인식을 갖고 있다"고 했다.

그는 이후 비공개 회의에서 '당의 혁신과 개혁을 가속화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논의를 거친 뒤 기자들과 만나 "즉시 당 차원에서 혁신위원회를 설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3·9 대선 승리에 이어 6·1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까지 대승을 거둔 국민의힘이 2024년 22대 총선에서까지 승리함으로써 현 국회의 '여소야대 국면'까지 뒤바꾸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다.

혁신위원회는 감사원장 출신의 최재형 의원이 위원장을 맡아 향후 총선을 대비해 당 조직 전반에 대한 정비와 공천 시스템의 개선 등을 해나갈 전망이다.

최재형 의원은 "(당 지도부에)새 정부 출범하고 지선에서도 이겼지만 총선을 앞두고 재정비를 해 국민들한테 신뢰를 받을 수 있는 그런 모습을 보여야지 않나(는 생각이 있다)"며 "이럴 때 더 노력하자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반면 전국단위 선거에서 연이은 패배를 당한 민주당은 당 지도부가 패배 책임을 지고 총사퇴를 했지만, 패배 원인을 놓고 백가쟁명식 다툼으로 번지고 있다.

윤호중·박지현 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과 비대위원들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비대위 일동은 이번 지선 결과에 책임을 지고 전원 사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당 비대위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비공개 회의를 열고 지선 결과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비대위원들은 대선 패배 이후 제대로 된 반성과 평가가 없었다는 점과 당의 혁신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은 박홍근 원내대표가 당대표 권한대행을 하며 오는 8월 전당대회를 통해 새로운 지도부를 구성할 방침이지만, 패배 원인과 당 수습 방안에 대해선 다양한 의견들이 나오며 당분간 당내 분란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강성 지지층과 일부 의원들 사이에서는 선거 직전 586 용퇴론과 대국민 사과와 당 쇄신을 언급한 박지현 위원장이 당의 분열과 혼란을 부추겼다는 책임론도 나오고 있다.

또 다른 한쪽에서는 국회 입성에는 성공했지만, 당 전체 선거에서는 역할을 하지 못한 이재명 의원에 대한 책임론도 불거지고 있는 상황에서 당이 어떻게 돌파구를 마련할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