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알짜 중소형주 담아 5년 수익률 69%

신한중소형주알파펀드
신한자산운용이 내놓은 중소형주 펀드 수익성이 시장 수익률을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한자산운용은 대표 중소형주펀드인 신한중소형주알파펀드의 최근 5년 수익률이 69.71%를 기록했다고 2일 밝혔다. 이는 같은 기간 비교지수(코스피 중형주 + 콜금리 5%)를 57.04%p나 앞선 수치다.

지난 2013년 설정된 신한중소형주알파펀드는 지난 5월 31일 기준으로 169.93%(종류A1 기준)의 누적수익률을 기록하고 있다. 신한자산운용에 따르면 비교 지수에 비해서는 1개월 1.54%p, 3개월 2.56%p, 1년 5.44%p, 3년 32.19%p 웃돌고 있다.

신한자산운용 관계자는 "신한중소형주알파펀드의 우수한 성과는 패러다임 투자전략 때문"이라면서 "산업이 성장하는 사이클에 패러다임 업종을 구분해서 투자하면서 성장주로 알파를 추구하고 가치주로 펀드의 안정성을 동시에 꾀하면서 장단기 모두 우수한 성과를 달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해당 펀드는 코로나19팬더믹이 발생하기 전부터 성장성을 내다보고 언택트 관련 종목에 투자해 큰 수익을 거두기도 했다. 동시에 개별 종목의 비중은 5% 이내로 한정해 안정성을 곁들였다.

정성한 신한자산운용 알파운용센터장은 "경기둔화에 대란 우려로 주식시장 전반의 성장을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면서 "종목별 차별화 장세 속에서도 신한자산운용의 차별화된 운용전략을 발휘해서 옥석을 가려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kakim@fnnews.com 김경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