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송영길 "서울 떠나지 않고 살 것…吳에 축하 메시지"

기사내용 요약
"구청장 후보들 당선에 누가 되지 않았을까 하는 죄송함"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2일 오후 서울 중구 선거 캠프에서 해단식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2022.06.02.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2일 오후 서울 중구 선거 캠프에서 해단식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2022.06.02.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기자 = 6·1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 후보에 도전했다가 낙선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2일 "앞으로 무엇을 해야 될지 고민하지만 서울을 떠나지 않고 서울시민으로 살면서 서울의 현안과 문제를 챙겨보겠다"고 말했다.

송 전 대표는 이날 서울 중구 선거캠프 사무실에서 열린 해단식에서 "어려운 삶의 현장들을 찾아보고 주거문제 해결을 위한 방안을 심화 발전시켜서 다음에 우리 민주당이 집권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송 전 대표는 "최종적으로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를 결심하게 된 것은 부동산 문제 해법에 대한 자신감 때문이다. 부동산 문제를 풀지 않으면 서울이든 다른 도시든 계속 자산격차 때문에 양극화를 해소할 수 없다는 절박한 심정이 있었다"고 했다.

이어 "'누구나집' 프로젝트를 심화 발전시켜 보여주고 싶었고 구룡마을 개발을 통한 '서울코인'을 만들어 모든 시민에게 100만원씩 돌려줄 수 있다는 것을 현실로 만들 수 있다는 강한 자신감이 있었기 때문에 나섰는데 충분히 시간이 (확보가) 돼서 시민들에게 알릴 만한 것이 부족했던 것이 아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동산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서 우리는 서울에서 보궐선거, 대선, 이번 지선까지 3번째 패배를 당했다"며 "다음 대선에서 우리 민주당이 승리하려면 부동산과 주거 문제에 대한 대안을 갖고 국민들의 신뢰를 얻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서울시민들의 결정을 존중하고 오세훈 후보한테 (당선)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며 "그래도 8명의 구청장, 36명의 시의원, 200여명의 구의원이 당선돼 그나마 위안을 얻지만 다른 구청장 후보들 당선에 누가 되지 않았을까 하는 죄송함과 아쉬움이 있다"고 전했다.

송 전 대표는 "함께 해주신 여러분과 더운데 뛰어주신 개딸들, 이런 분들이 이해관계없이 나라와 민주주의가 잘 되길 바라는 마음에 출근길에 일부러 시간 내서 유세장 오시는 것 보고 감동 느꼈다"며 "소중하고 순수한 열정들이 민주당에 계속 남아서 국민의 사랑을 받는 정당으로 발전해 나가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