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fn이사람] “무더위에도 끄떡없는 배추생산기술 개발했죠”

이희주 농촌진흥청 농업연구사
배추 생리활성촉진제 효과 입증
기후변화대응기술 10선에 선정
여름철 실증결과 수량 18% 늘고
영양생리 장해도 많이 발생 안 해
[fn이사람] “무더위에도 끄떡없는 배추생산기술 개발했죠”
올해 역대급 무더위가 이어질 것이란 관측이 나오면서 배추 농가에도 비상이 걸렸다. 배추는 서늘한 기후를 좋아해 여름철에 주로 고랭지 지역에서 재배되는데, 땅에서 재배되는 작물이기 때문에 기상 상황에 따라 생산량 차이가 크기 때문이다.

이희주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농업연구사(53·사진)는 이 같은 문제점에 착안해 '생리활성촉진제'를 통한 안정적인 배추 생산의 효과를 과학적으로 입증했다. 이 물질을 사용하면 농작물의 재배 환경이나 세균·곰팡이 등 스트레스에 저항성이 생기고, 여름철 배추 피해도 줄일 수 있다.

이 연구사는 지난 2016년부터 2020년까지 5년 동안 단위면적당 배추 수량이 크게 감소한 것에 착안해 연구를 시작했다. 해당 기간 고온과 가뭄, 아주심기 시기의 강수량 증가 등으로 단위면적당 배추 수량은 6%에서 22%까지 감소했다. 2016년에는 생산량이 평년 대비 17% 감소하며 가격이 포기당 8000원까지 크게 오르기도 했다.

이 연구사는 "최근 여러 작물을 대상으로 환경스트레스에 대한 생리활성촉진제의 효과검토가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었다"며 "이를 토대로 폭염과 가뭄 스트레스를 줄이는 데 알맞은 엽면살포용 물질을 탐색했다"고 설명했다.

연구시설에서 낮 30도, 밤 25도, 토양 수분 20%의 건조한 조건을 구현한 뒤 우수한 '글루탐산'만 선발, 7월 중순부터 4회의 농가 실증을 거쳤다. 그 결과 수량이 18% 이상 증가하고 영양생리 장해도 전혀 발생하지 않는다는 것을 확인했다. 글루탐산은 농가에서 농약살포 시 혼용 살포가 가능해 추가 노력이 필요하지 않고 가격이 저렴해 경제성도 높다.

이 연구사의 연구는 배추의 환경스트레스에 대한 생화학적 반응을 구명하고 환경스트레스 저감기술 개발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기후변화대응 대표기술 10선에 선정됐다. 지난 2019년 7월 24일엔 장관 표창을 받았다.

이 같은 기술을 사용하면 얻을 수 있는 농가의 편익은 2022년 3800만원을 시작으로 10년 후 2031년에는 17억원으로 추정된다.
경제적 파급효과는 126억6350만원으로 다른 기술 대비 매우 크다.

이 연구사는 "자연조건과 유사한 환경조건 재현을 위해서 재배환경 조건을 정밀하게 구현할 수 있는 최첨단 연구시설 구축이 필요했다"며 "2014년부터 2017년까지 수원에서 완주로 건설현장 점검차 출장을 다니던 시간들은 참 고됐지만, 세계 최초로 인공강우가 가능한 최첨단 연구시설을 구축했다는 점은 뿌듯한 기억"이라고 회고했다.

이어 "농업인에게 도움이 되는 기술을 개발하겠다는 다짐으로 그 기간을 이겨냈고, 조금씩 현실이 되어 가는 것을 보면 기쁨으로 가슴이 벅차오른다"며 "외로운 길을 늘 응원해주신 선배님, 함께 걸어준 연구실 분들께 머리 숙여 감사한 마음"이라고 전했다.

onsunn@fnnews.com 오은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