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대~한민국"…한일월드컵 기억하며 'AGAIN 2002'

기사내용 요약
2일 한국-브라질 열린 서울월드컵경기장 카드 섹션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2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브라질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에 앞서 대형 태극기와 어게인 2002 카드섹션이 진행되고 있다. 2022.06.02.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2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브라질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에 앞서 대형 태극기와 어게인 2002 카드섹션이 진행되고 있다. 2022.06.02.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축구 팬들이 "대~한민국"을 힘차게 외치며 월드컵 4강 신화를 썼던 2002년을 기억했다.

대한축구협회는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국과 브라질의 국가대표 평가전에서 관중들과 함께 2002 한일월드컵을 추억하는 카드섹션을 준비했다.

올해는 월드컵 4강 신화를 썼던 2002 한일월드컵의 20주년이다.

이를 기념하게 위해 당시 지휘봉을 잡았던 거스 히딩크 감독이 방한하는 등 협회는 이달 1~6일을 풋볼위크로 정해 기억하기로 했다.

브라질과 경기를 보기 위해 관중석을 채운 팬들은 전반 22분 무렵 3면을 카드섹션으로 채우며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본부석 건너편 동쪽 스탠드에는 메인 문구인 'AGAIN 2002'가 뚜렷했다.

한일월드컵 16강 이탈리아전에서 서포터즈 '붉은악마'가 선보였던 카드섹션 'AGAIN 1966'을 응용한 것으로 2002년을 의미한다.

북쪽 스탠드에는 태극기, 반대쪽에는 2002년 당시의 응원 T셔츠 슬로건 'Be the Reds!'에서 따온 'We, the Reds!'를 보조 문구로 새겼다.

이정섭 협회 경영본부장은 "2002 월드컵 20주년을 맞아 세계를 깜짝 놀라게 했던 당시 태극전사들의 투혼과 열정, 국민들의 뜨거웠던 응원 열기를 다시 한 번 보여주자는 각오와 소망을 AGAIN 2002에 담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브라질 역시 2002년이 마지막으로 월드컵 우승을 차지했던 의미 있는 해이기에 친선경기의 상대팀을 배려한 것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한 차례 카드섹션을 선보인 관중들은 전반 31분 황의조(보르도)의 동점골이 터지자 열광하며 다시 한 번 힘차게 문구를 흔들었다. 한국은 전반에 1-2로 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