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민주, 오늘 의원·당무위 연석회의 열어 비상 지도체제 논의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호중·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과 비대위원들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6·1 지방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총사퇴하기로 했다"고 밝힌 뒤 인사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6.0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호중·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과 비대위원들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6·1 지방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총사퇴하기로 했다"고 밝힌 뒤 인사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6.0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6·1 지방선거 참패에 따른 비상대책위원회 총사퇴와 관련해 3일 오후 국회의원과 당무위원 연석회의를 열어 비상 지도부 구성을 논의한다.

앞서 전날 민주당은 지도부인 비상대책위원회가 지방선거 참패 책임을 지고 총사퇴하며 박홍근 원내대표가 당대표 직무대행을 맡기로 한 바 있다.


박 대표대행은 이날 연석회의를 통해 8월 말로 예정된 전당대회에서 새 지도부를 뽑기 전까지 당을 이끌 비상 지도체제 구성과 당 혁신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당무위원회는 지도부와 사무총장, 각급 전국위원회 의장과 시도당위원장, 당 소속 시도지사 등이 참석하는 당무 집행의 최고의결기관이다.

이를 당 소속 국회의원 전원이 참여하는 연석회의로 확대한 것은 지방선거 참패 후 당 쇄신 방향에 대해 공론화를 요구하는 의원들의 요구가 봇물처럼 터져나온 것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