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美 "유엔 신규 北제재 무산, 실망 그 이상…한·일과 계속 협력"

기사내용 요약
성 김 대북특별대표 방한 거론, 한·미·일 삼자 협력 강조

[워싱턴=AP/뉴시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이 2월 28일(현지시간) 워싱턴 국무부에서 기자회견하고 있다. 2022.03.01.
[워싱턴=AP/뉴시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이 2월 28일(현지시간) 워싱턴 국무부에서 기자회견하고 있다. 2022.03.01.

[워싱턴=뉴시스]김난영 특파원 = 미국 국무부가 지난달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의 대북 신규 제재 결의안 무산을 '실망 그 이상'으로 평가하며 향후 한국·일본 및 다른 국가와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2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유엔 체계를 포함한 국제사회가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을 명확히 하는 게 중요하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북한 핵·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이 "깊이 불안정을 초래하며, 국제적인 평화와 안정에 위협을 제기한다"라고 평가했다. 또 "유엔 안보리는 국제 평화·안정을 옹호하는 세계의 걸출한 장"이라고 했다.

그는 이런 맥락에서 "우리는 안보리가 북한이 보여준 WMD·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반대해 단합할 수 없었다는 점에 실망을 넘어섰다"라며 "모든 회원국이 현존 결의안을 완전히 이행하기를 독려한다"라고 했다.

아울러 "북한 관련 제재 유지를 위해 동맹·파트너국가와 계속 협력할 것"이라며 이런 움직임이 자국의 대중국 접근법과도 일치한다고 했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지난달 중국 정책 공개 연설에서 북핵 문제 협력을 거론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규칙에 기반한 국제 질서를 보호, 보존, 강화하고자 한다"라며 여기에 "어떤 국가도 이웃 국가에 잠재적인 위협을 제기하거나 이웃 국가를 향한 도발에 관여할 수 없다는 신념"도 포함된다고 했다.

그는 같은 맥락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핵무기 프로그램은 우리 조약 동맹인 한국과 일본에 명백한 위협이고, 그 지역에 주둔하는 미국인과 미국 병력에 명백한 위협"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우리는 조약 동맹인 한국·일본 및 유엔 체계 내를 포함한 세계의 동맹·파트너국가와 북한에 책임을 묻기 위해 협력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국무부에서는 성 김 대북특별대표가 2~4일 한국을 찾아 북한 문제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김 대표가) 한국 카운터파트 주최로 (일본과의) 삼자 회의에 참여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이는 한국 및 일본과의 양자적 노력 및 삼자적 노력을 발전시키려는 일환"이라며 북한에 책임을 묻기 위한 조약 동맹과의 삼자 협력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를 공동 목표로 제시했다.

그는 "함께, 삼자 형식으로 우리는 이 대단히 중요한 목적을 진척시킬 방법을 계속 논의할 것"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