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이브' 이상엽, 서예지 행방 추적…핏빛 과거 회상 [RE:TV]

tvN '이브' © 뉴스1
tvN '이브'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이브' 이상엽이 13년 만에 돌아온 서예지의 편지에 충격 과거를 회상했다.

지난 2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이브'(극본 윤영미/연출 박봉섭)에서는 13년만에 돌아온 이라엘(서예지 분)의 편지가 공개됐다.

서은평(이상엽 분)은 '약속대로 제가 받은 것의 10배를 돌려드립니다'라는 편지와 함께 돈이 든 택배를 받고 충격에 휩싸였다. 이에 서은평은 김계영(소희정 분)에게 연락해 "이라엘 기억하세요?"라며 과거를 회상했다.

과거 제딕스 반도체 사장 이태준(조덕현 분)은 죽기 전, 딸 이라엘(김지안 분)에게 주식을 증여했다. 이후 이라엘은 이태준의 죽음을 홀로 감당했고, 심지어 이태준이 가장 믿었던 부하마저 이라엘의 가족을 배신했다. 이라엘을 결박해 상속권리 포기 각서에 강제로 지장을 받아 갔던 것. 이후 이라엘의 집에 도착한 서은평은 피를 흘린채 쓰러진 어린 이라엘을 보며 충격에 휩싸였다.

서은평은 이라엘이 살아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이라엘의 행방에 대해 추적했다. 더불어 실종된 이라엘의 엄마 김진숙(김정영 분)의 행방을 추적하던 서은평은 김진숙의 병원비를 정산한 의문의 여성이 있다는 걸 알게 됐다.

서은평은 김계영에게 한판로(전국환 분)와 강윤겸(박병은 분)의 주변 조사를 부탁했고, 불법을 걱정하는 김계영에게 "어떤 과거는 현재보다 중요하다, 진짜로 라엘이가 나타난 거라면 모른 척할 수 없다, 문제 생기면 제가 책임진다"라고 말했다.

추적 끝에 서은평이 이라엘과 재회했지만, 이라엘은 서은평에게 정체를 숨긴 채 자신을 김선빈으로 소개했다.
서은평은 이라엘의 어머니가 장문희(이일화 분)라는 사실에 돌아섰지만, "분명히 라엘이다"라며 이날 만난 이라엘이 복수를 다짐하던 13년 전의 이라엘이라고 확신했다. 서은평이 떠나고, 장문희는 이라엘에게 "10년이 넘도록 준비했다, 누구에게도 방해받아서는 안 된다"라며 경고해 긴장감을 더했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이브'는 13년의 설계, 인생을 걸고 펼치는 한 여자의 가장 강렬하고 치명적인 격정멜로 복수극으로 매주 수, 목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