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한경연 "1분기 환율 안정적이었다면 소비자물가 0.7%p 낮았을 것"

원달러 환율과 국내물가 상승률 추이(한국경제연구원 제공)© 뉴스1
원달러 환율과 국내물가 상승률 추이(한국경제연구원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이세현 기자 = 만약 올해 1분기 환율이 안정적이었다면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3.8%에서 3.1%로 낮아질 수 있었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국내 물가는 국제원자재 가격 뿐만 아니라 환율의 영향도 크게 받기 때문에 환율 안정에 주력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은 2003년 2월부터 2022년 2월까지 19년간의 월별자료를 이용해 달러/원 환율 상승율이 소비자물가와 생산자물가에 미치는 영향력을 추정한 결과, 전년동월대비 환율이 1%p 높아지면 소비자물가는 0.1%p 오르고 생산자물가는 0.2%p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한경연은 이러한 추정결과를 기초로 올해 1분기 환율 변화(전년 동기 대비 8.2% 상승)가 동일 기간인 1분기 중 물가상승률에 미치는 영향력을 추정했다.

그 결과 올해 1분기 소비자물가는 3.8% 상승했는데, 이중 환율상승의 기여도는 0.7%p로 나타났다.

환율이 안정적이었다면 1분기 중 소비자물가는 3.1%로 낮아질 수 있었다는 의미다.


1분기 중 생산자물가 상승률은 8.8%이었는데, 환율상승의 기여도는 2.0%로 분석됐다.

환율이 안정적이었다면 생산자물가 역시 6.8%로 낮아질 수 있었다는 분석이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달러/원 환율이 상승하면 기업의 원재료 수입 가격이 올라가 생산자물가와 소비자물가의 상승으로 이어지는 것이 실증적으로 확인됐다"며 "물가안정을 위해서는 국제원자재 공급애로 타개에도 노력해야하지만, 무역수지 흑자 전환 등 환율안정을 위해서도 총력을 기울여나가야 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