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잠재적 연인이었다" 스토킹 살해범 김태현의 발언…최귀화도 어리둥절

채널A '블랙; 악마를 보았다' © 뉴스1
채널A '블랙; 악마를 보았다'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블랙: 악마를 보았다'가 스토킹 살해범 김태현의 이야기를 다룬다.

3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채널A 범죄다큐스릴러 '블랙: 악마를 보았다'(이하 '블랙')에서는 지난해 스토킹 끝에 일가족 세 사람을 살해한 '노원 세 모녀 살인사건'의 범인 김태현을 다룬다.

최근 녹화에서 장진 감독은 김태현의 피해자인 '세 모녀' 중 큰딸에 대해 "일부 언론에서 큰딸과 김태현을 연인 사이로 보도하기도 했지만, 아니었다"라며 "두 사람은 범행 4개월 전에 게임을 통해 처음 알게된 사이였는데, 김태현은 재판 과정에서 '우리는 잠재적인 연인이었다'라고 표현했다"라고 전했다.

이에 최귀화는 "잠재적인 연인이라는 말은 처음 들어본다"라며 "앞으로 사귀게 될 거라는 건지, 무슨 말인가요?"라며 의아해 했고, 허영지 역시 "썸이었다는 건가요?"라고 물었다.


김태현은 실제 진술에서 "(피해자는) 제 생일 때 문화상품권을 선물해줬고, 단둘이 술을 마신 적도 있었다"고 말했다. "친구 사이에도 그 정도는 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그는 "우리 사이는 다르다, 결정적인 게 있다"라며 "내가 사는 게 힘들어서 운 적이 있는데, (피해자가) 제 손을 잡아 주면서 위로를 했다, 이게 연인 관계 아니면 뭔가?"라고 반문했다.

프로파일러 권일용 교수는 이에 "평소 피해자는 남녀 모두에게 친절하고 위로를 잘 해주는 성격이었다고 한다"라며 "수사관들이 '피해자가 평소 다른 사람들에게도 격의 없이 대해주는 걸 몰랐나?'라고 하니 김태현은 '죄송하다'면서 그냥 회피했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