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유영상 SKT 대표 "AI 시대 고객 관계의 중심에 서겠다"

유영상 SK텔레콤 대표 (SKT 제공)
유영상 SK텔레콤 대표 (SKT 제공)

(서울=뉴스1) 이기범 기자 = SK텔레콤은 유영상 대표가 사단법인 한국경영과학회가 2일 개최한 '2022년 춘계공동학술대회'에서 'SK텔레콤의 인공지능(AI) 전환 전략'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진행했다고 3일 밝혔다.

이날 유영상 대표는 SK텔레콤의 비즈니스 전략 및 지향점에 대해 소개했다. 특히 "고객이 원하는 것을 제공하는 업의 본질을 되찾는 AI 대전환"을 SK텔레콤의 지향점이라고 언급했다.

유 대표는 "SK텔레콤은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네트워크를 진화시켜 모바일 시대를 열었지만, 시대의 중심에 서진 못했다"며 "SK텔레콤은 네트워크 진화 과정에서 축적한 보유 역량을 지렛대 삼아 AI 시대 고객 관계의 중심에 서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 대표는 4000만 유무선 가입자를 통해 12페타바이트에 달하는 데이터를 축적한 SK텔레콤의 AI 사업 역량을 강조했다.

이날 유 대표는 지난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에서 설명한 바 있는 Δ유무선 통신 Δ미디어 Δ엔터프라이즈 Δ아이버스(AIVERSE) Δ커넥티드 인텔리전스 등 5대 사업군을 통한 SK텔레콤의 비즈니스 모델 변화 방향을 소개했다.


또 최근 베타 서비스로 출시한 AI 비서 '에이닷'(A.) 서비스에 대해 설명하며 AI 시대 고객에게 새로운 모바일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SK텔레콤의 시도에 대해 강조했다.

유 대표는 AI 시대 산학 협력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짚었다.

유 대표는 "다가오는 AI 시대에는 학교와 비즈니스 현장의 구분이 갈수록 약해질 것"이라며 "오늘을 계기로 산학연계를 넘어 산학일체의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