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GS프라임 신한카드’ 인기몰이..고물가 시대 주목

관련종목▶

[파이낸셜뉴스]
‘GS프라임 신한카드’ 인기몰이..고물가 시대 주목
신한카드와 GS리테일이 손잡고 출시한 PLCC(상업자 표시 신용카드)가 최근 발급량이 폭증하고 있다. 최근 전쟁 등으로 유발된 고물가 시대에 알뜰족들의 주목을 받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신한카드는 GS리테일과 함께 지난 해 8월 출시한 ‘GS프라임 신한카드’의 4~5월 발급장수가 1~2월에 비해 114% 늘어났다고 3일 밝혔다.

또한 같은 기간 동안 결제금액도 52%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신한카드는 이 카드의 서비스가 최근 고물가 시대에 더욱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불필요한 서비스를 쳐내고 제휴사와 관련된 서비스를 극대화하는 게 PLCC의 특징인 만큼 유통의 강자인 GS리테일에서 차별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점이 더욱 각광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GS프라임 신한카드는 GS25, GS더프레시, GS샵, GS프레시몰 등 GS리테일의 모든 온·오프라인 플랫폼에서 조건, 한도없이 결제액의 5%를 GS&포인트로 적립해 주고, 카드 할인 행사 상품 결제 시에도 최대 20%까지 할인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러한 기본 서비스 외에 시기별로 시행하는 이벤트도 고객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4월에는 포인트 적립률을 기존 2%에서 10%로 상향하는 이벤트를 진행했고, 5월에는 10만원 이상 결제 고객에게 ‘케니 샤프 콜라보 캐리어 굿즈’를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해 MZ고객들에게 호응을 얻기도 했다.

6월에는 GS리테일이 운영하는 슈퍼마켓 GS더프레시에서 GS프라임 신한카드로 수박을 구매하면 무조건 50% 할인해주는 행사를 진행한다.

padet80@fnnews.com 박신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