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경륜경정] 제페토 ‘스피드온 월드’ 오픈…MZ세대 친교

경륜경정 스피드 온(Speed On) 월드 메인 이미지. 사진제공=국민체육진흥공단
경륜경정 스피드 온(Speed On) 월드 메인 이미지. 사진제공=국민체육진흥공단

【파이낸셜뉴스 광명=강근주 기자】 국민체육진흥공단 경주사업총괄본부가 2일부터 메타버스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경륜-경정 온라인 체험공간인 ‘스피드온(Speed On) 월드’ 서비스를 시작했다.

‘메타버스’란 초월을 뜻하는 메타(Meta)와 우주를 의미하는 유니버스(Universe) 합성어로 현실과 같은 경제-사회-문화 활동이 이뤄지는 온라인 가상세계를 뜻하며 창작활동, 디지털 통화를 통한 경제활동 등 일상이 연장돼 인터넷을 통해 연결되고 소통하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스피드온 월드는 세계 2억명 이상 유저가 사용 중인 증강현실(AR) 아바타 서비스인 ‘제페토’(네이버Z 개발) 플랫폼을 통해 제공된다. 제페토는 최근 유명 브랜드, 연예기획사 등과 제휴로 다양한 콘텐츠를 내놓으면서 MZ세대를 중심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스피돔 경륜장, 미사리 경정장과 유사한 환경으로 구현된 스피드온 월드는 자전거와 모터보트 체험, 레이싱 챌린지, 경륜경정 사업 소개-홍보 공간 등 MZ세대를 위한 체험형 놀이공간을 구축했다.

특히 영화 아바타를 모티브로 한 월드 2층에선 경정용 모터보트 운행을 즐길 수 있고 월드 1층에선 경륜경기장인 벨로드롬에서 경륜용 픽시(고정 기어) 자전거를 이용해 다른 유저들과 기록 경쟁을 할 수 있는 등 다양한 콘텐츠가 탑재돼 있다.

경주사업총괄본부 스마트개발팀 관계자는 “MZ세대에 경륜-경정 사업이 친숙하게 다가가기 위해 이번 플랫폼을 구축했다”며 “스피드온 월드는 유저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니즈를 반영해 지속적으로 콘텐츠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스피드온 월드 오픈을 기념해 오는 9일까지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된다. 제페토에 접속 후 스피드온 월드로 들어가 월드방문 인증샷, 스피드 온 챌린지를 해시태그와 함께 게시글을 올린 참가자에게 젬(제페토 전용 화폐) 선물을 제공한다. 세부사안은 제페토나 경륜경정 공식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