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매달 일정 금액은 비트코인에…코빗 "적립식 구매 인기 높다"

암호화폐 거래소 코빗이 '스마투' 서비스의 3개월간 데이터를 분석한 자료. © 뉴스1
암호화폐 거래소 코빗이 '스마투' 서비스의 3개월간 데이터를 분석한 자료. © 뉴스1

(서울=뉴스1) 박현영 기자 = 암호화폐 거래소 코빗이 자사 '스마투(스마트한 투자 방법의 줄임말)' 서비스의 3개월간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적립식 구매가 묶음 구매보다 더 많이 이뤄졌다고 3일 밝혔다.

코빗은 스마투 서비스를 출시한 지난 2월 28일부터 5월 28일까지 약 3개월간 상품별 거래량과 연령대, 인기 상품, 구매 주기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했다. 스마투 서비스는 비트코인(BTC), 이더리움(ETH)을 금액, 기한에 맞춰 반복 구매할 수 있는 적립식 구매와 여러 종류의 가상자산을 사전에 구성된 포트폴리오에 맞춰 한 번에 구매하는 묶음 구매로 구성된다.

우선 거래량에 있어 적립식 구매 비중이 75%, 묶음 구매 비중이 25%로 적립식 구매에 3배가량의 금액이 몰렸다. 1인당 거래량을 놓고 비교해도 적립식 구매는 114만원, 묶음 구매는 57만원으로 적립식 구매의 인기가 높았다.

남녀 거래 비율에서는 적립식, 묶음 구매 두 상품에서 모두 8:2로 남성 투자자 비중이 월등히 높았다.

또 적립식 구매의 경우 30대가 거래량의 37%, 40대가 거래량의 35%를 차지했다. 30~40대가 적립식 구매 거래량의 72%를 차지한 셈이다. 이를 통해 30~40대 투자자들은 간편하게 비트코인 등 대장주 위주로 투자하는 상품에 흥미를 느낀 것을 알 수 있다.

묶음 구매의 경우 60대 이상이 거래량의 31%, 50대가 거래량의 26%를 차지했다. 50~60대 이상의 투자자들은 전문 금융 투자 기업이 보증한 바스켓 상품에 관심을 가진다는 것을 유추할 수 있었다.

각 상품별로 인기 있는 종목을 살펴보면 적립식 구매의 경우 전체 주문 건수의 64%가 비트코인을 구매했고 나머지 36%가 이더리움을 구매했다. 묶음 구매는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상품에 68%가 몰렸다. 다음으로 13%가량이 '웨이브릿지 메타버스-대체 불가능 토큰(NFT) 지수' 상품에 몰려 메타버스와 NFT를 향한 꾸준한 관심을 보여줬다.


기존 예금, 적금과 유사한 형태로 암호화폐에 투자하는 사람들도 많았다. 적립식 구매의 월간 주문의 경우 매월 15일, 1일, 25일 등 일반적인 대금 결제일이나 급여일에 주문이 몰린 것으로 확인됐다. 이를 통해 투자자들이 예, 적금 납입과 유사하게 투자하는 경향이 있음을 유추할 수 있다고 코빗은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