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주한미군, 용산 기지 남쪽 출입문·도로 반환…70% 미반환

기사내용 요약
용산기지 203만㎡ 중 63.4만㎡ 반환 완료

[서울=뉴시스]용산기지 반환구역 위치도. 2022.06.03. (자료=국방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용산기지 반환구역 위치도. 2022.06.03. (자료=국방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정부는 3일 주한미군으로부터 용산 기지 남서 지역 5.1만㎡ 규모 부지를 돌려받았다.

이번에 받은 부지는 지난달 9일 반환된 용산기지 남쪽 지역(숙소, 학교, 야구장 등) 안에 있는 도로와 인근 출입문 13~14게이트 일대다.

13번 게이트는 기지 남쪽 출입문(이촌역 인근)에 있다. 14번 게이트는 기지 남서쪽 숙소 부지 출입문(신용산역 인근)에 위치해 있다.

정부는 지난해 7월 한미 간 합의에 따라 올 초까지 용산 기지 약 50만㎡ 구역 반환을 추진해 왔다.

그 결과 지난 2월과 5월에 53.3만㎡를 돌려받았다. 2월25일에 업무 시설과 숙소 등 16.5만㎡, 지난달 9일에 병원과 숙소, 학교 등 36.8만㎡가 각각 반환됐다.


이로써 3일 기준으로 용산 기지 총 203만㎡ 중 63.4만㎡를 돌려받았다. 이는 용산기지 전체 면적의 30여% 수준이다.

정부는 "앞으로도 용산기지 잔여 구역과 미반환 기지 반환에 더욱 진전된 성과가 나올 수 있도록 범정부 차원의 논의와 미 측과의 협의를 지속해 나가고 그 결과를 국민께 소상히 설명 드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