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오늘부터 '확진자 격리해제' TF회의…이달 내 중대본이 최종 결정

1일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중구 선별검사소에서 한 시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체채취 도구를 받고 있다.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8만273명 발생했으며 위중증 환자는 1299명, 사망자는 375명으로 집계됐다. 2022.4.1/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1일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중구 선별검사소에서 한 시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체채취 도구를 받고 있다.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8만273명 발생했으며 위중증 환자는 1299명, 사망자는 375명으로 집계됐다. 2022.4.1/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보건복지부가 예정대로 3일부터 확진자 격리 해제를 위한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시작했다. 현재 질병관리청이 전문가들과 현장 의견들을 취합한 뒤 본격적으로 정부 내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전했다.

현재 의무인 확진자 7일 격리는 코로나19 방역 중 마스크 착용과 함께 해제 여부가 가장 주목되는 정책 중 하나다.

손영래 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TF 회의가 이날 열리는지, 논의가 어느 정도 결정에 작용하는지' 묻는 기자의 질의에 "질병청을 중심으로 여러 검토들이 이루어지고 최종적으로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통해 결론이 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는 질병청이 다양한 전문가들과 현장의 의견들을 취합하는 활동을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TF 활동이 그 일환임을 시사했다. 이어 "아직 시간적 여유가 있기 때문에 시기가 도래하면 그때부터 본격적으로 정부 내 논의가 이루어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2일 고재영 질병청 중앙방역대책본부 위기소통팀장은 "격리 의무에 대한 재평가 기준을 마련하기 위해 관련 전문가 TF를 구성했다"면서 회의가 3일부터 시작된다고말했다.



TF는 코로나19 관련 자문 활동을 한 경험이 있는 감염내과·예방의학 의료진과 유행예측 관련 전문가 등 5~6명으로 구성됐다. 3일 첫 회의를 갖고 6월 2주차까지 2~3회 회의를 열어 격리의무 해제 기준을 만든다. 최종 기준은 6월 3주차에 열릴 중대본 회의를 거쳐 확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