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김동연 "자축은 오늘까지, 우리는 이제부터 채무자"

선거캠프 해단식 "우리 경기도민으로부터 빚을 진 채무자" 강조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3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캠프 해단식에서 발언을 마친 후 두 손을 들어 보이고 있다.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3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캠프 해단식에서 발언을 마친 후 두 손을 들어 보이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수원=장충식 기자】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은 3일 "축하와 승리에 대한 자축은 오늘 이 해단식으로 끝내겠다"며 "이제부터는 마치 전기 코드를 110볼트에서 220볼트로 전환하듯이 함께 전환하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는 이제부터 채무자"라며 "우리 경기도민으로부터 빚을 진 채무자"라고 강조했다.

이날 김 당선인은 선거캠프 해단식에서 "공약을 포함해서 우리 약속 많이 한 것들이 전부 우리 채무증세로 쌓이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당선인은 "하나하나 채무자로서 겸손하게 겸허하게, 진정성 가지고 실천하겠다고 하는 다짐을 하면서 우리 이제 전기 코드를 이제 110에서 220볼트로 완전히 바꿔서 도민들을 위한 일에 전념하도록 그렇게 하겠다"며 "
제가 만나봤던 수많은 도민들, 여러분들 목소리 잘 들었다. 이분들에게 우리 일단 빚진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부터 4년 동안 차곡차곡 갚아 나가도록 저와 함께해 주신 분들, 뜻을 같이 해 주시고 행동으로 옮기도록 해 주셨으면 좋겠다"며 "새로운 경기도 만들어보고 싶다. 기회가 넘치는 경기도, 기득권 깨는 경기도, 경기 찬스, 그다음에 경기 찬스 밑의 수많은 우리의 약속들, 이런 것들을 실천해서 새로운 경기를 만들고 싶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김 당선인은 "경기도를 보고 대한민국이 바뀌도록 하는 그런 경기도 만들어보고 싶다. 다른 모든 광역시도에서 경기도 보고 우리 저렇게 해야 되겠다. 하는 그런 경기도 만들어보고 싶다"며 "그렇게 하기 위해서 우리가 먼저 솔선하고 우리가 먼저 겸허하게 내려놓고, 진정성 가지고 제 개인의 사익이 아니라 우리 경기도민을 위한 공익을 추구하는 그런 마음 다짐하면서 새로운 경기를 만들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jjang@fnnews.com 장충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