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준석 "윤리위 기우제식 징계…윤핵관, 대통령 의중 잘 못 이해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권성동 원내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공동취재) 2022.6.23/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권성동 원내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공동취재) 2022.6.23/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박기범 기자,이밝음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3일 자신의 '성상납 및 증거인멸 교사 의혹'에 대한 징계 심의를 연기한 데 대해 "기우제식 징계"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KBS라디오 '최영일의 시사본부'에 출연해 "(증거가) 나올 때까지 기다리겠다는 것인지 뭔지(모르겠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당 윤리위는 오는 7월7일 이 대표를 출석시키고 관련 의혹에 대한 소명을 들은 후 징계에 대해 심의·의결하기로 했다.

이 대표는 이를 두고 "2주 사이에 뭔가 새로운, 본인(윤리위)들이 참고할 만한 게 나오길 기대하는 것"이라며 "경찰 수사 결과든 뭐든 윤리위가 자체 조사 능력이 없기 때문에 기다릴 수밖에 없다는 취지"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전날 윤리위에서 징계 절차 개시를 하기로 한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에 대해서는 "경찰 조사받은 게 한 달이 넘었다. 두 달 가까이 됐을 것"이라며 "혐의점이 나왔으면 김 실장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묻고 저를 불렀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절차가 진행이 안 된다. 경찰도 전혀 그렇게 진행할 수 없는 사안"이라며 "지금 윤리위가 어떻게 하는 것인지 잘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이 대표는 특히 전날 김 실장 징계 절차를 개시하기로 한 것에 대해 "아무도 제소하지 않았다. 사회로 치면 누구도 고소하지 않은 것"이라며 "제 징계 건에 대해 참고인으로 불러 참고 진실을 들은 다음에 피의자로 전환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을 겨냥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안철수 의원이 최고위원으로 정점식 의원을 추천한 것과 관련해 "솔직히 말하면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랑 당 대 당으로 통합협상을 했지, 안 대표를 돕는 윤핵관들과 합당을 한 게 아니다"며 "이게 뭐하자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또 "정 의원과 안 의원이 일면식이 없다는 얘기가 나온다"며 "도대체 누가 명단을 짠 것이냐. 사람들이 의심하는 것처럼 소위 윤핵관이라는 사람들이 그 명단을 써줬다면 그건 스캔들"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표는 윤핵관 모임인 '민들레'(민심 들어 볼레(래))에 대해서는 "공부 모임을 하는 것은 문제가 아니다.
대통령실이 함께 하고 장관을 불러다 참여시키고 하는 얘기가 월권이자 공조직을 패싱하는 게 아니냐고 해 문제가 된 것"이라며 "그 조직은 추진동력이 사라졌다고 본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과거 이명박 대통령 시절 이상득-정두언-이재오 등 권력핵심 인사 분화를 언급하며 "지금 (윤핵관이) 그 정도로 분화되는 게 심각하다, 당 대표로서 걱정이 많다"며 "이분들이 정권 내 행보나 마지막이 어땠는지 생각해봐야 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어 "윤석열 대통령에게 이런 문제에 대해 직접 듣지 않았다"면서도 "간접적인 어떤 당 운영에 대한 생각, 이런 것들을 봤을 때 이분들(윤핵관)이 (대통령의 의중을) 잘 못 이해하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