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고용·물가 안정 어려워져... 미국경제 미래 안갯속"

파월, 처음으로 '경착륙' 가능성 시사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사진)이 22일(현지시간) 경기침체 가능성은 분명히 있다고 시인했다. 강력한 금리인상 속에서도 경제가 서서히 둔화돼 물가가 안정을 찾는 연착륙이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던 파월 의장이 처음으로 경착륙 가능성을 시사하고 나섰다.

파이낸셜타임스(FT),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파월은 이날 상원 은행위원회 증언에서 미국 경기침체는 "분명하게 가능성으로" 존재한다면서 미국 경제가 침체를 피할지 여부는 이제 주로 연준 권한 밖의 변수에 좌우된다고 밝혔다.

그는 연준의 양대 목표인 고용과 물가 안정을 이뤄내는 것이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고 시인했다.

파월은 역설적이게도 미국 경제가 온갖 어려움 속에서도 탄탄한 흐름을 보이는 것이 문제를 더 복잡하게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연준의 강도 높은 긴축 속에서도 경제가 침체에 빠지지 않을 만큼 강한 내성을 갖고 있지만 우크라이나 전쟁, 중국의 코로나19 봉쇄와 같은 외부 충격요인이 상존하고 있어 미래를 점치기 어렵다고 그는 강조했다.

파월은 이 양대 목표 달성이 가능할지 여부는 연준의 능력 밖에 있는 외부요인들에 좌우될 것이라고 비관했다. 그는 "연준이 이를 달성할 수 있을지 여부의 문제는 연준이 통제하지 못하는 요인들에 어느 정도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중국의 코로나19 봉쇄 등으로 촉발된 상품가격 폭등, 공급망 추가 차질 등 연준의 통제 밖에 있는 요인들이 인플레이션과 고용, 나아가 경제흐름을 좌우하는 주요 변수가 되고 있다는 것이다.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민주·매사추세츠)은 파월에게 하나만 희생하자면서 지나친 긴축을 경고하고 나섰다.

워런 의원은 "높은 인플레이션과 낮은 고용보다 더 나쁜 것이 무엇인지 아는가. 그것은 바로 높은 인플레이션과 수백만명이 일자리를 잃는 가운데 나타나는 경기침체"라고 자문자답했다.


워런은 "파월 의장이 경제를 벼랑 끝으로 몰고 가기 전에 다시 한번 고려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파월은 연준이 물가안정에 손을 놓고 있으면 인플레이션이 고착화할 위험이 있다고 답했다. 그는 "역사적 경험으로 보면 그럴 경우 우리가 도우려는 이들을 고통스럽게 만든다"면서 "저소득계층은 지금도 높은 인플레이션으로 고통받고 있다"고 말했다.

dympna@fnnews.com 송경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