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전대 나오지마라" 설훈, 이재명 면전에서 경고..이재명은 입 꾹 닫아

李 "선배 의원님들 말씀 잘 경청...고민해보겠다" 즉답 피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충남 예산군 덕산 리솜리조트에서 열린 국회의원 워크숍에 참석하고 있다. 2022.06.23. 사진=뉴시스화상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충남 예산군 덕산 리솜리조트에서 열린 국회의원 워크숍에 참석하고 있다. 2022.06.23. 사진=뉴시스화상
[파이낸셜뉴스] "이회창의 길을 따라가서는 안 된다. 태극기 부대를 등에 업은 황교안의 실패 사례 등을 참고해야 한다"(송갑석 의원)
"그냥 우리 같이 나오지 말자"(설훈 의원)
"전당대회에 불출마하면 나도 출마하지 않겠다"(홍영표 의원)
"선배 의원님들의 말씀을 잘 경청하겠다...고민해보겠다"(이재명 의원)
전당대회를 두 달여 앞두고 열린 더불어민주당 워크숍에서 또 한번 유력 당권주자인 이재명 의원을 겨냥한 불출마론이 터져 나왔다. 이날 워크숍의 슬로건은 '새롭게, 민주당'이었으나, 사실상 이 의원 출마를 둘러싼 찬반 격론장이 됐다.

23일 충남 예산군 덕산 리솜리조트에서 열린 민주당 의원 워크숍에서는 초선, 재선, 더좋은미래(더미래) 등 당내 여러 모임의 의원 155명(전체 170명)이 참석했다.

당내 최대 의원 모임인 더미래 대표로 나선 송갑석 의원은 "이재명 의원이 왜 대통령이 되어야 하는가 하는 비전과 가치를 제시하는 데 부족함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대선·지방선거 패배 책임자 불출마'를 강력 주장해 온 재선의원 그룹도 이 의원의 불출마를 재차 주장했다. 앞서 재선의원 48명 중 34명이 전날 같은 취지의 입장문을 내기도 했다. 재선그룹의 정춘숙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평가는 물론 후보자에 대한 평가까지 포괄적으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3일 충남 예산군 덕산 리솜리조트에서 열린 국회의원 워크숍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06.23. 사진=뉴시스화상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3일 충남 예산군 덕산 리솜리조트에서 열린 국회의원 워크숍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06.23. 사진=뉴시스화상
자유토론에선 '이재명 당대표 불가론'이 공개적으로 제기됐다. 설훈 의원은 "이 의원이 전당대회에 출마하면 안 된다"며 공개적으로 '불가론'을 주장했다. 이후 다른 의원들은 이 의원의 실명을 거론하지 않은 채 "선거 패배에 책임 있는 사람들이 전당대회에 나오면 안 된다"는 식으로 주장했다고 전해진다.

비공개로 이뤄진 조별토론에서도 이 의원의 전당대회 출마 여부가 주요 논의 대상이었다. 이 의원은 이장섭·박광온·어기구·김의겸·송갑석·고용진·허영·홍성국 의원 등과 14조에 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14조에 배정된 대다수 의원은 이 의원에게 "전당대회에 나오지 말라"고 요구한 것으로 전해진다. 특히 전당대회 출마가 예상되는 '친문' 홍영표 의원은 "이 의원이 전당대회에 불출마하면 나도 (전당대회에) 나오지 않겠다"고 압박했다. 이 의원은 불출마 요구에 "고민해보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과 박홍근 원내대표 등 민주당 의원들이 23일 오후 충남 예산군 스플라스 리솜에서 열린 국회의원 워크숍 개회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는 대통령선거와 지방선거의 패인을 분석하고 오는 8월 전당대회 운영을 포함한 당 쇄신 방향과 함께 최근 민생 문제에 대한 다양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이른바 '이재명 책임론', '세대교체론', 전당대회 룰(rule) 등을 둘러싼 다양한 목소리가 분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2022.6.23/뉴스1 /사진=뉴스1화상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과 박홍근 원내대표 등 민주당 의원들이 23일 오후 충남 예산군 스플라스 리솜에서 열린 국회의원 워크숍 개회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는 대통령선거와 지방선거의 패인을 분석하고 오는 8월 전당대회 운영을 포함한 당 쇄신 방향과 함께 최근 민생 문제에 대한 다양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이른바 '이재명 책임론', '세대교체론', 전당대회 룰(rule) 등을 둘러싼 다양한 목소리가 분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2022.6.23/뉴스1 /사진=뉴스1화상
한편 이날 지각을 한 이 의원은 다른 의원들이 토론을 시작한 뒤 워크숍 장소에 도착했다. 왜 늦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 의원은 "역시 초선(初選)의 초행길이라 그런 것 같다"고 답했다.

이 의원은 "모두가 선배 의원이기 때문에 말씀을 잘 경청하겠다"며 "아직 (출마 여부를) 결정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고, 의원 포함 당원과 국민 의견을 낮은 자세로 열심히 듣는 중"이라고 밝혔다.

rejune1112@fnnews.com 김준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