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파월 美 연준의장, 인플레 과소평가 인정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이 23일(현지시간) 미 워싱턴 하원 금융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한 모습.AP뉴시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이 23일(현지시간) 미 워싱턴 하원 금융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한 모습.AP뉴시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이 전 세계 경제를 압박하는 물가상승(인플레이션)을 과소평가했었다고 시인했다.

23일(현지시간) AP통신 보도에 따르면 미 하원 금융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한 파월 의장은 지난해 6월 0.00~0.25% 수준 기준금리 동결 결정과 관련해 연준이 인플레이션을 과소평가했다는 지적에 이를 인정했다.

연준은 당시 기존 전망치보다 인플레이션이 상승할 것으로 관측, 조기 금리 인상을 시사하면서도 기준금리는 동결을 결정했다.

파월 의장은 연준이 실질 인플레이션을 과소 평가했다는 하원의원들의 지적에 "결과론적인 말이지만 확실히 우리는 그랬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당시 노동 시장 상황 등을 거론, "우리는 이 문제가 오래갈지, 아니면 신속하게 변화할지를 판단해야 했다"라고 강조했다.

파월 의장은 "2021년 여름 동안 인플레이션은 매달 하락하고 있었다"라며 "소비자물가지수(CPI)나 개인소비지출(PCE)은 9월까지 매달 내려갔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때문에 인플레이션 충격이 일시적이라는 우리의 논지가 최소한 타당해 보였다"라고 했다.

그는 그러나 “10월과 11월에 데이터가 매우 바뀌었다"라며 입장을 바꾸면서 재정 여건을 중대하게 긴축했음을 강조했다. 아울러 대부분의 거시경제학자들도 당시에는 인플레이션을 일시적으로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청문회에서 파월 의장은 다시 물가상승률 2% 회복이 목표임을 재확인했다.

그는 물가상승을 억제하면서 동시에 노동시장을 견고히 유지하는 것이 가능하며 경기침체가 불가피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jjyoon@fnnews.com 윤재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