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美상원, '초당적' 총기규제법안 가결…하원 표결만 남아(종합)

기사내용 요약
"미국이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기 위한 조치"

[워싱턴=AP/뉴시스]미국 워싱턴DC의 국회의사당 전경. 2020.03. 13
[워싱턴=AP/뉴시스]미국 워싱턴DC의 국회의사당 전경. 2020.03. 13
[서울=뉴시스] 권성근 기자 = 미국 상원이 23일(현지시간) 초당적 총기규제법안을 가결했다.

뉴욕타임스(NYT), 미 정치매체 더힐 등에 따르면 미 상원은 이날 오후 찬성 65 대 반대 33으로 법안을 처리했다.

상원은 전체회의 표결에 앞서 토론을 통해 의사진행을 방해하는 절차인 필리버스터를 종료했다.

이에 따라 초당적 총기규제법안은 하원 표결과 조 바이든 대통령 서명만 남게 됐다.

상원의 초당적 법안은 어린이 19명, 교사 2명 등 21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텍사스주 유밸디 초등학교 총기난사 사건과 10명이 숨진 뉴욕주 버팔로 슈퍼마켓 총기난사 사건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나온 법안이다.

법안에는 21세 미만 총기 구매자에 대한 신원 조회를 강화하고 학교 안전 및 정신 건강 프로그램 강화를 위한 예산 150억 달러(20조원)를 집행하는 내용이 들어갔다.

가정폭력 전과자에 대한 연방 차원의 규제와 총기 밀매 관련법을 강화하도록 했다.

합의안에는 또 레드플래그(Red Flag·적기)법을 시행하는 주에 인센티브를 지원하는 안이 포함됐다. 레드플래그 법은 위험인물로 지목된 사람의 총기를 몰수하도록 법원에 청원할 수 있게 하는 내용이 골자다.


초당적 총기규제법안에 민주당 상원의원 50명 전원과 공화당 상원의원 15명이 찬성했다.

척 슈머 상원 민주당 원내대표는 "우리 나라에 영향을 미치는 모든 총기폭력을 제어할 만병통치약은 아니지만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기 위한 조치"라고 평가했다.

미치 매코널 상원 공화당 원내대표는 "미국을 덜 자유롭게 만들지 않으면서 미국 특히 아이들이 다니는 학교를 더 안전하게 만들 법안"이라며 "이는 상식적인 패키지"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k@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