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열일 실버' 나문희, 예능부터 스크린까지 "'인간극장' 많이 봐"(종합)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배우 나문희가 자신이 등장한 예능 프로그램 및 영화 '룸 쉐어링' 등에 대해 직접 이야기했다.

24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에는 나문희와 최우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나문희는 예능 프로그램 '뜨거운 씽어즈' '진격의 할매' 등에서 활약한 소감을 전했다. 그는 "('뜨거운 씽어즈'는) 합창이라고 해서 흔쾌히 승낙했는데 많이 힘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시즌2가 있다면 하겠느냐는 물음에 "시즌2, 내가 안하겠어?"라고 말했다.

나문희는 "프로그램을 보고 용기를 받았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라면서 "전주국제영화제에 영화 '룸 쉐어링' 때문에 (초청받아) 갔다, 거기서 '뜨거운 씽어즈' 이야기가 많이 나왔다"라고 회상했다.

나문희는 현재 출연 중인 채널S '진격의 할매'에 대해서는 "매일 힘들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도 "예능 나와서 (주변에서) 좋다고 말씀해주신다"라며 "과감한 데가 있어야 하는데 김영옥 박정수씨가 과감히 하니까 나는 앉아서 잘 들어주는 역할"이라고 했다. 그는 "예능은 편안하게 말할 수 있으니까 매력이 있다"라면서도 "그런데 너무 떨려서 내 자리가 아닌 것 같다"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최우성은 영화 '룸 쉐어링'에 캐스팅된 일화를 전했다. 그는 "(감독님이)제 드라마 클립 영상을 보시고 한지웅 캐릭터가 맞겠다고 생각해서 연락하셨다고 했다"라고 하자 나문희는 "(최)우성씨 눈이 선해서 (감독님이)같이 하고 싶어했다"라고 거들었다.

DJ 박하선은 나문희에게 작품 선택 기준을 물어봤다. 나문희는 "사실극에 가까운 것을 좋아한다"라고 답하면서 "사람들하고 같이 가려고 '인간극장'을 많이 본다, 말할 때 목소리를 보전하기 위해 노력한다, 하루에 커피 한잔 마시고 물을 많이 마신다"라면서 남달리 노력하는 점을 이야기했다.

최우성은 이번 '룸 쉐어링'으로 스크린 데뷔를 했다. 최우성은 "영화가 처음이라고 부담감을 갖고 있었다"라면서 "부담을 가지는 게 선배님들 눈에 보였는지 먼저 '하고 싶은 거 잘해서 보여줘라'라고 말씀해주셨다"라고 했다. 또 "나문희 선생님이 친할머니처럼 느껴진다"라고 말해 훈훈한 케미스트리도 뽐냈다.


나문희는 "영화 제작비가 많지도 않았는데 (최우성이) 순순히 잘 따라줘서 너무 기특했다"라면서 "'룸 쉐어링' 끝나면 주가가 확 오를거다, 착하고 잘 했다"라고 최우성을 칭찬했다.

한편 나문희와 최우성은 영화 '룸 쉐어랑'(감독 이순성)에서 호흡을 맞췄다. '룸 쉐어링'은 까다롭고 별난 할머니 금분(나문희 분)과 가난한 대학생 지웅(최우선 분)의 한집살이 프로젝트를 다룬 작품으로 22일 개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