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창원대, 중국 3개 대학과 유아교육 프로그램 공동운영 업무협약

창원대가 중국 위이팡직업대학·산동과기직업대학·웨이팡공정직업대학 등 3개교와 ‘중외합작판학 프로그램’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뉴스1
창원대가 중국 위이팡직업대학·산동과기직업대학·웨이팡공정직업대학 등 3개교와 ‘중외합작판학 프로그램’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뉴스1

(창원=뉴스1) 강정태 기자 = 창원대는 중국 위이팡직업대학·산동과기직업대학·웨이팡공정직업대학 등 3개교와 ‘중외합작판학(中外合作办学) 프로그램’의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중외합작판학은 교육·연구 역량이 우수한 중국 대학과 외국대학이 교육과정을 공동으로 운영하는 제도다.

협약 대학들은 각 대학 유아교육학과에서 사용할 공동 교육 프로그램을 만들어 운영하기로 했다. 또 국제적인 인재 양성을 위한 학술 및 학생교류 등 향후 국제교류와 대학 간 국제협력 발전방안도 마련하기로 했다.


창원대와 협약을 체결한 3개 대학은 산동성 교육부로부터 우수직업전문대 및 고등교육기능형 인재양성 특색대학, 고품질직업대학건설 프로젝트 부문 우수대학 등으로 평가받은 산동성 명문대학이다.

창원대 유아교육과 김민정 학과장은 “앞으로 활발한 국제교류를 통해 중국과 창원대 유아교육과의 예비교원들이 서로 소통하며 양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인재로 성장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창원대 김경훈 교학부총장은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이한 뜻깊은 해에 중국 산동성의 최우수대학으로 손꼽히는 3개 대학과의 협약을 체결하게 돼 큰 의미가 있다”며 “국제교류 협력을 지원하는 사업을 적극적으로 시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