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한미일 3국 정상회담, 이달 29일 스페인서 열릴 듯

스페인 나토 정상회의 계기 성사 전망
2017년 9월 이후 4년 9개월 만
한일 정상회담 개최는 부정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로이터 뉴스1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로이터 뉴스1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뉴시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로이터 뉴스1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로이터 뉴스1

【도쿄=조은효 특파원】 한미일 3국 정상이 이달 말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서 만나 별도의 정상회담를 개최할 것으로 보인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오는 29∼30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아사히신문은 24일 일본 정부가 나토 정상회의에 맞춰 한미일 정상회담을 29일 개최하는 방향으로 최종 조율하고 있다며 핵과 미사일 개발을 강화하는 북한에 대한 대응이 논의될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한국 대통령실도 29일 개최가 유력한 것으로 보고있다.

한미일 정상회담이 개최되면 약 4년9개월 만이 된다. 전임 문재인 정부 초반인 2017년 9월 유엔 총회 때 미국 뉴욕에서 당시 문 대통령, 도널트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간 회동이 마지막이었다.

이와 별도로 스페인 현지에서는 한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 등 4개국간 별도의 정상회담이 열릴 전망이다. 아시아·태평양 지역 미국의 우방들이다. 대중국 견제에 대한 공동의 메시지를 낼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번 나토 정상회담 계기 한일 정상회담 개최는 부정적이다.
일본 정부는 한국이 징용, 위안부 배상 판결에 대한 구체적 해법을 제시하지 않고 있어, 정상회담을 실시할 여건이 조성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기시다 내각은 다음 달 10일 참의원(상원) 선거를 앞두고 있어, 한일 정상회담을 통해 당장 성과를 내기 어렵다면 만남을 보류해야 한다는 기류가 강하다.

한편, 나토는 이번 정상회의에 회원국 외에 한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 '아시아·태평양 파트너' 4개국 정상을 초대했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