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이상민 "5월에도 경찰인사 번복? 그런일 없어"…28일 기자회견(종합)

기사내용 요약
"치안감 인사번복은 추가 확인…경찰청장과 통화 예정"
"5월 치안정감 승진발표 전날 뒤집혔다? 그런 일 없어"
28일 오후 세종서 기자간담회…'경찰 통제안' 설명할 듯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9일 서울 경찰청을 방문, 김창룡 경찰청장과 면담 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창룡 경찰청장. 2022.06.09.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9일 서울 경찰청을 방문, 김창룡 경찰청장과 면담 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창룡 경찰청장. 2022.06.09. kkssmm99@newsis.com
[세종=뉴시스] 변해정 기자 =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24일 경찰 치안감 인사 번복 사태에 대해 정부 차원의 조사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창룡 경찰청장과는 이날 전화 통화를 할 예정이다.

이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세종2청사에서 민방공 대피 불시훈련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이번 사태에 대해 좀 더 추가적으로 확인해볼 게 있는 것 같다. 어디서 조사할지는 좀 생각해봐야 한다"고 밝혔다.

조사 대상에는 경찰청 인사담당자를 포함한 지휘부와 함께 행안부에 연락책 격으로 파견된 경찰 경무관(치안정책관)도 포함될 전망이다.

이 장관은 치안정책관도 조사 대상에 포함되는 것이냐는 물음에는 "관련자들은 다 한번 조사를 해봐야 되겠죠"라고 답변했다. 앞서 그는 지난 23일 뉴시스 기자와 만나 "치안정책관은 특별한 잘못이 없다. (인사안을 넘겨주며) 확인을 하라고 분명히 했는데 확인을 안하고 그냥 공지를 해버리니깐 문제가 생겼다"고 언급한 바 있다.

행안부에 따르면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21일 오후 10시 직전 치안감 인사 최종안을 보고받고 결재했다. '경찰공무원법'상 치안감의 경우 경찰청장 추천을 받아 행안부 장관 제청으로 국무총리를 거쳐 대통령이 임용하게 돼 있다.

앞서 치안정책관이 같은 날 오후 6시15분께 최종안과 다른 기안 단계의 인사안을 경찰청 인사담당자에게 이메일로 전송했고 경찰은 1시간 뒤 언론에 공표했다. 그런데 치안정책관은 오후 8시40분께 '발표된 인사안이 최종안과 다르다'며 경찰에 최종안을 휴대전화 메신저로 보냈다. 이후 경찰은 내부 확인과 경찰청장 보고 절차를 거친 뒤 오후 9시34분께 인사안을 다시 발표했다. 경찰은 대통령 결재 전 인사안을 공개한 것은 '관행'이라고 해명했다.

이 장관은 지난달 치안정감 승진 인사때도 '최종안'이 발표 하루 전날 뒤집히는 일이 있다며 그 경위를 질문받고서는 "그런 일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짧게 답했다.


이 장관은 이날 오전 김 청장과 전화통화를 하고 이번 사태에 대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그는 경찰청장과 만날 의향이 없느냐는 물음에 "왜 없겠냐. 수시로 소통해야죠. 통화 한 번 해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오는 28일 오후 2시께 세종시 행안부 제2별관 대회의실에서 출입기자단 간담회를 열어 경찰제도개선자문위원회의 '경찰 통제 방안'과 경찰 인사 번복 사태에 대한 입장을 소상히 밝힐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