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준석, 장제원 겨냥 "디코이 안물었더니 직접 쏘기 시작"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권성동 원내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공동취재) 2022.6.23/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권성동 원내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공동취재) 2022.6.23/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성상납 증거 인멸 의혹'으로 위기에 처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4일 "디코이(미끼)를 안 물었더니 드디어 직접 쏘기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친윤(윤석열)계 핵심 인사인 장제원 의원이 "이게 대통령을 도와주는 정당이냐"고 당 내홍을 질타하는 발언을 했다는 내용의 기사를 링크하고 이같이 말했다. 미끼라는 뜻의 디코이는 최근 자신과 연일 충돌하고 있는 배현진 최고위원을 지칭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다음주 내내 간장 한사발할 것 같다"고 적었다.
간장은 '간철수(간보는 안철수)와 장제원'의 줄임말이다. 일각에서는 안철수 의원이 친윤계 정점식 의원을 최고위원으로 추천하면서 장 의원과 안 의원이 손 잡은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성상납 증거 인멸 교사 안건이 당 윤리위원회에 상정된 가운데 이 대표는 혁신위원회와 안철수 의원이 추천한 최고위원 문제를 놓고 배현진 최고위원과 공개 석상에서 잇달아 충돌하면서 정치적 위기에 봉착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