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세브란스 어린이병원, 중증소아 '집에서 전문 의료 서비스' 시작

오정탁 어린이병원 원장(왼쪽에서 4번째), 하종원 세브란스병원장(왼쪽에서 6번째) 등이 참석한 가운데 중증소아 재택의료팀 발대식을 진행했다.(사진제공=세브란스) © 뉴스1
오정탁 어린이병원 원장(왼쪽에서 4번째), 하종원 세브란스병원장(왼쪽에서 6번째) 등이 참석한 가운데 중증소아 재택의료팀 발대식을 진행했다.(사진제공=세브란스) © 뉴스1

(서울=뉴스1) 성재준 바이오전문기자 = 세브란스 어린이병원이 지난 23일 중증 소아·청소년 환자를 대상으로 재택치료를 담당하는 재택의료팀 발대식을 가졌다고 24일 밝혔다. 어린이 재택치료는 의료진이 가정을 방문해 진료한다.

이번 재택의료팀 발대식은 어린이병원 4층 돌모루회의실에서 진행됐다. 하종원 세브란스병원장, 오정탁 어린이병원 원장, 김덕용 재활병원 원장과 재택의료팀이 참석했다.

병원측은 오는 27일부터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전담 간호사, 물리치료사, 작업치료사로 구성된 재택의료팀이 첫 가정을 방문해 재택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세브란스 어린이병원은 지난 4월 보건복지부로부터 '중증소아 재택 의료사업' 참여자로 선정됐다. 이 사업은 지속적인 의료적 돌봄이 필요한 중증 소아·청소년 환아를 대상으로 재택의료 서비스를 제공해 환아와 가족의 부담감을 해소하고 가정에서 연속성 높고 안전한 의료서비스를 받도록 한 국가 시범사업이다.

주치의가 퇴원을 앞두거나 외래진료를 받는 환아를 재택의료팀에 추천하면 재택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재택의료팀은 추천받은 환아 상태와 병원에 대한 접근성 등을 평가한 뒤 돌봄 계획을 수립한다. 재택의료팀은 돌봄 계획에 따라 주기적으로 가정을 방문해 환아 상태를 확인하고 진료·간호·재활 등을 진행한다.

오정탁 어린이병원 원장은 "환아가 가정에서도 전문적인 통합 의료서비스로 더욱 안전하게 치료받아 가족들의 부담을 덜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