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광양시, 저신용 소상공인 소액 금융지원사업 공모 선정

광양시청© 뉴스1
광양시청© 뉴스1

(광양=뉴스1) 서순규 기자 = 전남 광양시는 행정안전부가 주관한 '저신용 소상공인 소액 금융지원사업' 공모에서 최우수 지자체로 선정되며 국비 1억 원을 확보했다고 24일 밝혔다.

전국에서 22곳의 지자체가 선정된 가운데, 선정된 지자체는 7000만~1억원의 국비를 지원받는다.

이번 사업은 전남신용보증재단과 광양시새마을금고와의 협약을 통해 저신용 소상공인의 금융 혜택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한 것으로 시는 확보한 국비 1억원에 시비 1억 6000만 원을 더해 중·저신용 소상공인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정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중·저신용 금융지원사업은 특례보증사업 3종 패키지로 운영할 계획이다.

특례보증사업은 최대 2000만원까지 무담보, 대출기간 2년, 대출금리 3%를 지원하는 내용이다.

정구영 지역경제과장은 "이번 공모사업에서 확보된 국비에 시비를 더해 소상공인에게 희망과 도움을 줄 수 있는 정책을 추진하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